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오른쪽)이 27일 오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출석해 위원장직을 대신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간사 신경민 의원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 고 이사장이 이날 오찬시간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참석한 사실이 발단이 됐다.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오른쪽)이 27일 오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출석해 위원장직을 대신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간사 신경민 의원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 고 이사장이 이날 오찬시간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참석한 사실이 발단이 됐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고영주 : "왜 시비를 겁니까. 잘못한 게 뭐가 있어요."
신경민 : "똑바로 해요."
고영주 : "똑바로 하세요. 어디다 대고 증인 보고 똑바로 하라고 해요."

27일 오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고성이 오고 갔다. 국감 증인으로 출석한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아래 방문진) 이사장이 오후 국감 재개 전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참석한 일이 알려지면서 벌어진 소란이었다. 한국당은 지난 26일 방송통신위원회에서 MBC 대주주인 방문진 보궐이사 2인을 새로 선임한 것에 반발, 국감을 거부하고 의총을 진행하는 중이었다.

위원장 직무대리를 맡은 민주당 간사 신경민 의원은 오후 국감 재개 전 이를 지적하면서 "피감기관 증인으로서 여러 가지로 처신과 발언에 굉장히 조심하셔야 하는데 국감을 거부하고 있는 정당의 연사로 출연했다. (그것이) 공적인 자리에서 제대로 된 처신인가"라고 따졌다.

그러나 고 이사장은 "가면 안 되는 곳인가. 쉬는 시간(점심시간)에 갔다"며 맞받았다. 신 의원이 "쉬는 시간에 아무 일이나 하나"라고 다시 되물었을 때도 "이해가 안 된다. 한국당이 MBC 사태에 대해 알고 싶다고 해서 간 것"이라고 맞섰다. 신 의원은 재차 "(고 위원장은) MBC를 감시·감독하는 방문진 이사장으로서 증인으로 출석한 것이다. 좀 제대로 된 처신을 해 달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고 이사장은 재차 "증인은 거기 가면 안 된다는 규정이 있느냐"라고 반발했다.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오른쪽)이 27일 오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출석해 위원장직을 대신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간사 신경민 의원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 고 이사장이 이날 오찬시간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참석한 사실이 발단이 됐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왼쪽)과 더불어민주당 신경민 의원이 27일 오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고 이사장이 오찬시간에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참석한 것과 관련해 말다툼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결국, 서로 고성과 삿대질이 오갔다. 신 의원은 "지금 이걸 상식적이라고 보느냐", "똑바로 하라"고 질책했고, 오히려 고 이사장은 "왜 시비를 거나", "(신 의원이나) 똑바로 하라"고 맞섰다. 두 사람 사이에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국감은 잠시 정회됐다.

하지만 고 이사장의 반성은 끝내 없었다. 그는 "(휴식시간도) 국감 연장선상에 있는데 한국당 의총에 간 게 적절한 행위이냐. (이사장직에서 물러나는) 11월 3일부터 가시라"는 유승희 민주당 의원의 질책에 "질문하면 답변드리겠다"면서 물러서지 않았다.

유 의원이 "(국감에) 박사모 일원으로 온 것은 아니잖나"라고 되물었을 땐, "증인이 뭘 잘못했다고 이러나"라고 불만을 토했다. 직무대리로서 회의를 진행하던 신경민 의원이 유 의원의 질의 끝에 "앉는 태도부터 불량하다"고 지적했을 땐 "위원장 (직무대리)이면 인격 모독해도 되나요"라고 항변하기도 했다.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오른쪽)이 27일 오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출석해 위원장직을 대신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간사 신경민 의원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 고 이사장이 이날 오찬시간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참석한 사실이 발단이 됐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국당 "MBC 어떤 압박 받는지 알고자 모셔, 기꺼이 응해주셨다"

한편, 고 이사장은 이날 오후 점심시간께 한국당 의총에 들러 MBC 내부 상황과 부당노동행위 논란 등에 대한 입장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고 이사장이) 간단하게 5분 정도 얘기하고 (의원들로부터) 질문을 받았다"면서 "방통위나 언론 문제가 (이해하기) 어렵지 않나. 고 이사장이 오셔서 (부당노동행위로) 기소된 내용이 어떤 것인지, 그 뒷얘기 등을 좀 들었다"고 설명했다.

고 이사장이 의총에 참석하게 된 경위에 대해서는 "정우택 원내대표가 비공개 의총 직전 '고 이사장이 과방위 국감으로 국회에 오시니까 잠시 모시고 MBC에 정부가 어떤 압박을 가하고 있는지 알고자 모셨다'고 했다. 고 이사장이 기꺼이 응해주셨고"라며 "아마 (고 이사장도) 11월 2일 불신임 결의안이 상정된 상태라 마음 먹고 나와서 말해주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 원내대변인은 구체적인 발언 내용에 대해서는 "비공개로 진행한 것"이라며 밝히지 않았다. 다만, 그는 "숨길 만한 내용은 아니다. MBC에 3노조가 만들어진 배경, 사내의 왕따 분위기, 스케이트장에서 일을 시켰다는 얘기 등이었다"며 "우리는 사실을 모르니까 여쭤보고 자세하게 얘기를 들었다"고 설명했다. 

쏟아지는 사퇴 요구에 당당한 고영주 이사장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MBC 정상화를 위해 고 이사장과 김장겸 사장이 물러나야 한다는 여당 의원들의 지적에 당당한 표정을 짓고 있다.
▲ 쏟아지는 사퇴 요구에 당당한 고영주 이사장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MBC 정상화를 위해 고 이사장과 김장겸 사장이 물러나야 한다는 여당 의원들의 지적에 당당한 표정을 짓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댓글5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