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광역시청 북문 앞에 천막이 한 동 들어섰다.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는 공공기관이 직접 운영해야 합니다."
"12년을 근무해도 계약직! 고용불안 야기하는 민간위탁 중지하라!"
"일방적인 부당인사! 주먹구구식 운영! 노동자 협박 일삼는 민간위탁 운영 이제 그만!"

이날부터 농성에 돌입한 이들은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를 민간에 위탁해선 안 되고 대전광역시가 직접 운영하거나 공공기관이 운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전시청 앞 희망노조 조합원들 "교톻약자이동지원센터 공공기관 직접 운영"을 주장하고 있다
▲ 대전시청 앞 희망노조 조합원들 "교톻약자이동지원센터 공공기관 직접 운영"을 주장하고 있다
ⓒ 김병준

관련사진보기


희망노조 사랑나눔콜센터지부는 21일 오전 11시 30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집회를 개최하고, '대전광역시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의 공공기관 운영을 촉구했다. 희망노조에 따르면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에 대한 공공기관 운영이 거의 확실시 되었었는데, 특정 집단의 로비와 국회의원 등의 개입으로 인하여 현재 민간위탁이 다시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추측되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여는발언에 나선 이경수 지부장(희망노조 사랑나눔콜센터지부)은 "촛불혁명으로 출범한 문재인 정부의 일성이 공공기관에서 비정규직을 없애겠다는 것이었습니다. 대전시청 또한 위탁운영되던 사업을 직접 운영하겠다고 하였습니다. 하지만, 지금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를 특정 집단에게 위탁하겠다는 이야기가 다시 나오고 있습니다"라며 "선거를 바라보고 특정 집단에게 특혜를 주려는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습니다. 대통령의 공약대로 공공기관이 직접 운영해야 합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발언에 나선 이대식 민주노총 대전본부 본부장도 "장애인 뿐만 아니라 교통약자 모두가 이용할 수 있도록 내년부터 이용대상이 확대된다고 합니다"라며 "사회공공서비스는 이윤을 목적으로 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회전체의 공공성의 강화를 위해 정부가, 지자체가 진행하는 사업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사업에서조차 민간위탁을 통해 고용불안을 야기하는 방식으로 사업이 진행된다면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한 '비정규직 제로 시대'는 멀어지기만 할 것입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서 발언에 나선 김창근 새민중정당 대전시당 준비위원장과 유석상 민중연합당 대전시당위원장 또한 "정부가 약속한 대로, 시청이 약속한 대로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는 공공기관에서 직접 운영해야 합니다"며 "그것이 교통약자들의 권리를 보호할 수 있고, 노동자들의 고용안정을 실현할 수 있는 길입니다. 그 길에 진보정당도 함께 하겠습니다"라고 주장했다.
대전시청 앞 천막 그리고 그들의 주장 비가 오는 와중에도 천막 앞에 놓여 있는 민간위탁 중지라는 글귀가 눈에 잘 보인다.
▲ 대전시청 앞 천막 그리고 그들의 주장 비가 오는 와중에도 천막 앞에 놓여 있는 민간위탁 중지라는 글귀가 눈에 잘 보인다.
ⓒ 김병준

관련사진보기


집회를 마친 이들은 대전시청 북문 앞에 천막을 설치하기 시작했다. "대전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의 공공기관 직접 운영"이 공식화될 때까지 시청 앞에서 교통약자이동편의 증진과 노동자들의 고용안정을 보장하기 위한 농성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한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노동과세계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민주노총 대전본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노동, 통일, 사회문제에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