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동물복지
 동물복지
ⓒ 박현수

관련사진보기


복지(福祉), 행복한 삶이라는 뜻이다.
먹거리로 키워질지언정
그 과정 속에는 삶이 있고
삶 속에 반복되는 하루가 있다.
먹는 쪽이나 먹히는 쪽이나
주어진 하루의 질량은 동일한 것을.
그 하루를 무시한 대가는 혹독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같이 걷기 시작할때부터 길이 보인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가족이 된다는 것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