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 조선중앙TV는 4일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화성-14' 시험발사에 성공했다며 ICBM 발사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은 북한이 발사한 '화성-14'의 모습.
 북한 조선중앙TV는 4일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화성-14' 시험발사에 성공했다며 ICBM 발사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은 북한이 발사한 '화성-14'의 모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북, 폭발력 증대 핵실험 통해 핵탄두·핵투발 수단 능력 시현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군 당국은 5일 북한이 전날 발사한 '화성-14형' 미사일을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신형미사일'로 평가했다.

국방부는 5일 국회 국방위원회에 "북한이 4일 발사한 미사일은 고도와 비행거리, 속도, 비행시간, 단 분리 등을 고려할 때 ICBM급 사거리의 신형미사일로 평가된다"며 "지난 5월 14일 발사한 KN-17(화성-12형)을 2단 추진체로 개량한 것으로 잠정 평가한다"고 보고했다.

군은 화성-14형 미사일을 ICBM급으로 평가하는 근거로 사거리 5천500㎞ 이상, 상승 단계에서 최대속도 마하 21 이상으로 비행한 것을 제시했다.

그러나 국방부는 "고정형 발사대에서 발사하고, 고난도 기술을 필요로 하는 재진입 여부 미확인 등을 고려할 때 ICBM의 개발 성공으로 단정하기는 제한된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이 화성-14형 미사일을 지상 고정장치에서 발사한 것에 대해 "고정형 발사대는 연구·개발 단계의 임시 발사 방식이며, TEL(이동식발사대) 손상 방지를 위해 운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앞으로 예상되는 북한 동향과 관련해서는 "폭발력이 증대된 핵실험을 통해 핵탄두와 핵투발 수단 능력을 시현할 가능성이 상존한다"고 평가했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북한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의 2·3번 갱도에서 상시 핵실험을 할 수 있는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북한의 ICBM 도발 의도에 대해서는 ▲ 자체 ICBM 개발일정에 따른 장거리미사일 능력 확보 ▲ 한미 정상회담에 대한 반발 및 미국 독립기념일 계기 무력시위 ▲ 대화국면 대비 대미·대남 주도권 확보 및 전향적 대북정책 전환 압박 등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북한은 국면전환에 대비해 유리한 상황 조성을 위해 벼랑 끝 전술을 구사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미국 주도의 대북제재와 압박 강화를 비난하고 ICBM 성공을 주장하며 김정은 우상화 분위기 조성에 나설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패트리엇 포대의 전투대기 태세 격상과 탄도미사일 탐지자산 추가 운용 준비 등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미군에 대해서는 고고도 무인정찰기인 글로벌호크와 고고도 전략정찰기인 U-2S 등의 대북 정찰 자산을 추가 운용해주도록 요청했다.

군은 6일에는 해·공 합동 실사격훈련과 한미 연합대테러훈련 등 대북 무력시위성 훈련을 할 계획이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