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힘들게 핀 촛불집회의 꽃, 지켜냅시다
 힘들게 핀 촛불집회의 꽃, 지켜냅시다
ⓒ 임진순

관련사진보기


최영미 시인은 <선운사에서>라는 시에서 "꽃이 피는 건 힘들어도 지는 건 잠깐이더군"이라고 노래했습니다. 우리가 애써 찾은 광장의 민주주의도 금세 빼앗길 수 있습니다. 정신 똑바로 차려야 할 일입니다. 봄날은 금세 가고 정말 낯뜨거운 여름을 맞이할 수도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