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교육부가 공개한 국정역사교과서 최종본이 제주 도민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사진은 제주4.3사건 당시 행방불명된 가족의 이름을 세긴 표석을 유족이 닦고 있는 모습이다. 제주4.3평화공원에서 촬영했다.
 교육부가 공개한 국정역사교과서 최종본이 제주 도민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사진은 제주4.3사건 당시 행방불명된 가족의 이름을 세긴 표석을 유족이 닦고 있는 모습이다. 제주4.3평화공원에서 촬영했다.
ⓒ 장태욱

관련사진보기


교육부가 31일 '검정교과서 편찬기준 및 집필 기준'과 '국정 역사교과서 최종본'을 공개한 가운데, 제주 지역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강창일·오영훈·위성곤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이날 성명을 내고 "국정 역사교과를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국회가 본회의에서 국정 역사교과서 폐기결의안을 의결했고 '국정교과서 금지법'도 국회 상임위를 통과하여 본회의 통과만을 기다리고 있는데, 교육부가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강행하는 것은 국회와 국민의 뜻을 무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교육부가 공개한 국정 역사교과서 최종본은 기존 현장검토본에서 문제가 됐던 내용들을 대부분 수정하지 않고 그대로 기술하였으며, 일부 부연설명만 각주로 추가하는데 그치는 등 기존의 방향에서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제주 4·3 사건의 발생 배경 및 원인 역시 그대로이며, 공산세력에 의한 무장폭동이라는 권위주의 시절의 시각도 그대로 서술했다"고 비난했다.

제주4.3도민연대(이하 도민연대)도 국정역사교과서의 즉각 폐지를 요구했다. 도민연대는 성명을 내고 "우리는 그동안 피와 눈물로 얼룩진 4.3의 역사를 파묻은 국정역사교과서를 반대해 왔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순실 국정농단으로 박근혜 정부의 대통령 직무가 정지된 상태의 교육부는 자중자애하고, 국민의 의견을 수렴해 국정교과서를 폐지조치를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최종본을 내놓은 것은 제주도민과 4.3유족을 능멸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4.3은 수만 명의 인명피해와 수십만 가축과 수만 채의 가옥이 소실되고 무려 7년 가까운 기간 제주도민이 희생된 피눈물의 역사"라고 강조한 뒤, "이러한 4.3역사를 단 몇 줄로 기술한 교육부의 국정역사교과서 최종본에 대해 거듭 반대한다"고 밝혔다.

정부가 공개한 국정역사교과서는 제주 4·3 사건의 진상규명이 이루어지지 않는 배경에 대해 '남북한 대치 상황'이라고 모호하게 표현했고, 희생자의 규모도 1만 4천여 명으로만 기술하는 등 제주4.3을 의도적으로 왜곡하거나 축소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덧붙이는 글 | <서귀포신문>(www.seogwipo.co,kr)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