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잘 때는 평화로운 고양이
 잘 때는 평화로운 고양이
ⓒ 박은지

관련사진보기


요즘은 집집이 다양한 용도로 향초를 사용한다. 음식 냄새를 제거하기 위해, 로맨틱한 분위기를 잡는 데 제격이라서, 방안에 좋아하는 향을 채워 기분 전환하기 위해. 향초는 썩 괜찮은 소품이다. 하지만 고양이를 키우고 있는 집이라면 무심코 켜둔 향초가 자칫 고양이를 위험하게 할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간 해독 능력이 약한 고양이에게 치명적

작년에 일본에선 무심코 가져다 둔 라벤더 꽃다발 때문에 안타까운 사고가 벌어졌다. 키우던 고양이가 라벤더 향기의 성분 탓에 불과 닷새 만에 사망한 것이다. 고양이의 반려인은 이 사실을 모르는 이들이 자신과 같은 일을 똑같이 겪지 않기를 바란다며 당시의 경위를 SNS에 공유했다.

라벤더와 같이 향이 강한 허브 종류는 실제로 동물에게 독으로 작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독성이 간장이나 신장 조직을 파괴하는데 특히 몸집이 작은 동물들은 더 예민하게 반응할 수 있다는 것이다.

요즘 가정에서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향초에 들어 있는 에센셜 오일도 마찬가지다. 고양이의 간은 에센셜 오일의 성분을 해독할 수 있는 능력이 부족하기 때문에, 사람이나 개에게는 괜찮지만 고양이에게는 독성으로 작용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테르펜이라는 성분이 들어 있는 오일의 경우 몸에서 천천히 흡수되기 때문에 더욱 위험하다고 한다.

고양이는 자신의 몸을 그루밍하는 습성 때문에, 공기 중으로 퍼졌다가 몸에 붙는 성분들까지 사실상 섭취하게 된다는 점도 문제다. 장시간 노출되거나 섭취할 경우 신경 증상, 저체온증,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향초에 활용되는 오일 중에는 물론 반려동물에게 안전한 것도 있다. 성분을 따져보기 어려운 이들을 위해 요즘엔 전문가 과정을 거친 반려동물 전용 아로마 제품이 판매되기도 한다. 물론 사람마다 예민하게 반응하는 성분이 다르듯, 특정 성분이 모든 고양이에게 똑같이 치명적인 것은 아니다. 하지만 우리 고양이에게는 어떤지 실제로 적용해보고 판단하려는 반려인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그놈의 호기심이 문제

 요즘은 집집이 다양한 용도로 향초를 사용한다. 음식 냄새를 제거하기 위해, 로맨틱한 분위기를 잡는 데 제격이라서, 방안에 좋아하는 향을 채워 기분 전환하기 위해.
 요즘은 집집이 다양한 용도로 향초를 사용한다. 음식 냄새를 제거하기 위해, 로맨틱한 분위기를 잡는 데 제격이라서, 방안에 좋아하는 향을 채워 기분 전환하기 위해.
ⓒ pixabay

관련사진보기


나도 예전에 집들이 후 향초를 몇 개 선물 받았는데, 한 번은 부엌의 음식 냄새 때문에 싱크대 위에 잠시 향초를 켜놓은 적이 있었다. 그런데 내가 뭘 하나 물끄러미 지켜보던 우리 집 고양이가 내가 한눈 판 사이 싱크대 위로 폴짝 뛰어올랐다. 그리고는 불꽃이 일렁이는 낯선 물건을 향해 타박타박 걸어가는데, 쌔한 기분에 돌아보다 그걸 발견한 나는 기절할 뻔했다.

냄새를 맡아보려는지, 따뜻해서 그런지 호기심 가득한 눈으로 향초에 코를 가져다 킁킁거리려는 순간, 녀석도 열기를 느끼고 아차 싶었는지 몸을 돌려 싱크대 아래로 폴짝 뛰어내렸다. 얼른 달려가 붙잡고 봤더니 벌써 수염 몇 가닥이 꼬불꼬불, 멋 내려고 고대기한 것처럼 끄트머리가 구부러져 있는 것이었다. 하얀 목덜미에는 그새 그을음이 붙어 있었다. 다행히 목덜미의 그을음은 털어내니 금방 없어졌지만, 우리 집 고양이는 한동안 끝이 구불구불 말린 수염으로 지내야 했다.

고양이에게 수염은 매우 중요한 감각 기관이기 때문에, 수염이 훼손되는 것은 매우 불편한 일이다. 누굴 탓하겠는가, 고양이가 닿을 수 있는 곳에 불을 켜둔 집사 잘못이지. 이는 겨울철 온열기구 주변에서도 자주 일어나는 사고이기 때문에 아무튼 고양이가 가까이 갈 수 있는 곳은 방심하지 말고 항상 주의해야 한다.

사실 향초뿐 아니라 고양이에게 해로운 식물도 생각보다 많으니, 집안에 새로운 것을 들일 때는 한 번쯤 이게 우리 집 식구 모두에게 안전한 것인지 생각해보아야 한다. 집사를 철썩 같이 믿고 있는 고양이님을 위해, 가끔은 우리 집 거실의 어떤 디테일은 포기해야 할 필요도 있을 것이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