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복도를 노란색, 녹색, 하늘색 바탕으로 칠하고 공룡, 고래, 토끼 등 정다운 캐릭터를 그려 넣은 가원초등학교. 파스텔톤 벽에 물고기를 타고 하늘을 날아다니는 그림, 밝은 표정의 각종 캐릭터로 복도를 꾸민 풍납중학교.

서울시는 '컬러컨설팅 시범학교'에 색채·그래픽디자인을 적용한 결과 해당 학교 학생의 스트레스 지수가 20%가량 감소한 것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대한임상미술협회 김선형 연구팀이 지난해 6∼11월 시범학교 학생 46명을 대상으로 컬러컨설팅 시범사업 전·후 각 2차례 '타액 코티솔'(唾液 cortisol) 검사를 한 결과 수치가 0.121㎍/㎗에서 0.096㎍/㎗로 20.7% 낮아졌다.

학교에 색·그래픽 입힌 후 학생 스트레스 감소 서울시가 '컬러컨설팅 시범학교'에 색채·그래픽디자인을 적용한 결과 해당 학교 학생의 스트레스 지수가 20%가량 감소한 것을 확인했다고 16일 전했다. 사진은 복도를 하늘색 바탕으로 칠하고 공룡·고래·토끼 등 정다운 캐릭터를 그려 넣은 가원초등학교 복도.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 학교에 색·그래픽 입힌 후 학생 스트레스 감소 서울시가 '컬러컨설팅 시범학교'에 색채·그래픽디자인을 적용한 결과 해당 학교 학생의 스트레스 지수가 20%가량 감소한 것을 확인했다고 16일 전했다. 사진은 복도를 하늘색 바탕으로 칠하고 공룡·고래·토끼 등 정다운 캐릭터를 그려 넣은 가원초등학교 복도.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코티솔은 침 속에 포함된 스트레스 호르몬으로, 코티솔 농도 변화로 신체 스트레스 증감 여부를 살필 수 있다.

코티솔 농도가 높아지면 청소년 우울증이 나타날 수 있고, 지속적으로 상승하면 성장 호르몬도 파괴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특히 후두엽이 발달하고 환경변화에 민감한 시기인 중·고교생이 자극에 크게 영향을 받아, 초교생보다 코티솔 감소 폭이 컸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2015년 진행한 뇌파변화검사에서도 컬러컨설팅을 적용한 학교에서 주의력이 40%, 집중력이 27% 상승했다는 결과를 얻은 바 있다.

아울러 시는 지난해 학생 460명, 교직원 184명 등 64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만족도 조사에서 교사의 87%, 학생의 90%가 학교의 색채 변화가 심리적, 정서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서울시 관계자는 "10∼15년 만에 돌아오는 학교 재도장 기회를 회색 페인트로 칠하는 게 안타까워 시작한 사업이 6년 만에 확산 단계에 접어들었다"며 "그간 노하우를 담은 '학교 컬러디자인 가이드라인'을 올해 개발해 일선 학교에 적용하도록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