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콘테이너  콘테이너를 가득 실은 배가 항구에 정박해있다.
▲ 콘테이너 콘테이너를 가득 실은 배가 항구에 정박해있다.
ⓒ pixabay

관련사진보기


우리나라가 글로벌 자동차 생산국 5위 자리를 인도에게 내주고 한 단계 내려섰다.

9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지난해 국내 자동차 생산대수는 422만8536대라고 밝혔다. 전년도 455만5957대 보다 7.2% 감소했고, 나라별 순위는 6위다. 

우리나라와 경쟁을 벌이고 있는 인도는 지난해 11월까지 416만 6577대를 생산했고, 12월까지 더하면 450만대 이상으로 추산된다. 이는 인도 역사상 최고치이며 중국, 미국, 일본, 독일 다음으로 글로벌 순위 5위에 해당한다.

한국은 지난 2002년 중국에 밀려 6위로 내려앉았다가, 2005년 5위를 탈환한 이래 11년 만에 또 다시 '빅5' 밖으로 밀려났다. 한국은 2009년 351만2926대, 2010년 427만1741대를 생산했고, 2011년 465만 7094대 이후 꾸준히 450만대 수준을 유지해왔다.

자동차업계 CEO 조찬 간담회 정부와 국내 자동차회사 CEO들이 내수시장 회복을 위한 조찬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 자동차업계 CEO 조찬 간담회 정부와 국내 자동차회사 CEO들이 내수시장 회복을 위한 조찬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 조창현

관련사진보기


지난해 국내 자동차 생산량 감소는 자동차 업계의 파업과 내수 시장 위축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회사별로 현대차는 지난해 167만 9906대를 생산해 전년 대비 9.6% 감소했으며, 기아차는 9.4% 감소한 155만6845대, 한국GM은 5.7% 감소한 57만9745대를 생산했다.

반면 르노삼성차와 쌍용차는 오히려 생산량이 늘었다. 르노삼성차는 24만 3971대로 전년 대비 19%, 쌍용차는 15만 5621대로 7% 증가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더드라이브(www.thedrive.co.kr)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