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수도권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6일 오전, 외국인들이 두터운 옷을 입고 서울 광화문네거리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수도권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6일 오전, 외국인들이 두터운 옷을 입고 서울 광화문네거리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6일, 서울을 비롯한 경기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북쪽에서 불어온 찬바람의 영향으로 어제보다 기온이 10도 이상 크게 떨어져 매우 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찬바람이 세게 불어 몸으로 느끼는 체감온도는 더욱 떨어진 상태로 한낮에도 추위는 계속될 전망이다. 외출할 때 두꺼운 옷이 필요한 하루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하강하면 발령된다.

 수도권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6일 오전, 시민들이 두터운 옷을 입고 서울 광화문네거리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수도권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6일 오전, 시민들이 두터운 옷을 입고 서울 광화문네거리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수도권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6일 오전, 두터운 옷을 입은 한 의경이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수도권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6일 오전, 두터운 옷을 입은 한 의경이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현장이 좋아 사진이 좋아... 오늘도 내일도 언제든지 달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