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병사 보직에서 고위공직자의 아들과 손자는 덜 위험하면서 육체 활동도 적은 비전투 병과에 일반인보다 훨씬 많이 배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국민의당 김중로 의원이 21일 밝혔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인 김 의원이 이날 병무청과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병사로 복무 중인 4급 이상 고위공직자의 직계비속 658명 가운데 절반이 넘는 356명(54.1%)이 비전투 부대에서 근무하거나 비전투 특기를 보유했다.

 추석인 지난 15일 경북 경주시 내남면에서 군인들이 지진 피해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추석인 지난 15일 경북 경주시 내남면에서 군인들이 지진 피해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는 전체 병과에서 비전투 병과가 차지하는 평균 비율 33%(육군 기준)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비전투 병과에서 근무하는 병사의 부모가 소속된 정부기관은 법원, 외교부, 국회, 국세청, 검찰, 법무부, 교육부 등의 순으로 많았다.

특히 극소수의 인원만 선발하는 기무사, 심리전단, 국방부, 777사령부, 연합사, 정보사와 미8군에 고위공직자의 아들과 손자가 비교적 많이 근무하고 있다고 김 의원은 밝혔다.

국회의원 A씨의 아들을 비롯한 4명은 심리전단, 국방부 소속 장군인 B씨와 부장판사 C씨 등 4명의 아들은 기무사, 국회의원 D씨의 아들 등 3명은 777사령부, 감사원 실장인 E씨의 아들은 용산미군기지에서 현재 근무 중이다.

군별로도 공군에 17.8%, 주한 미8군에도 5.6%가 복무해 평균적인 군별 정원 분포보다 이례적으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고 김 의원은 지적했다.

 국민의당 김중로 의원이 2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대정부 질문을 하고 있다.
 국민의당 김중로 의원이 2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대정부 질문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미8군에 근무하는 병사의 부모인 고위 공무원은 외교부 소속이 7명으로 가장 많았고, 국회와 법원 소속도 각각 6명과 5명으로 집계됐다.

김 의원은 "실력으로 선발된 인원도 있겠지만, 전체적으로 고위공직자 직계비속의 부대 배치 결과를 보면 '어떻게 이럴 수 있나' 의문이 생기는 게 사실"이라며 "금수저는 타자치고 흙수저는 삽질한다는 느낌을 국민께 줘 상대적 허탈감과 박탈감을 받게 하면 사회지도층을 신뢰하겠느냐"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