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국회의원이 26일 오후 경남 김해 진영읍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며 너럭바위 앞에서 큰절을 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국회의원이 26일 오후 경남 김해 진영읍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며 너럭바위 앞에서 큰절을 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출마 여부로 관심을 모았던 정청래 전 국회의원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불출마'를 선언했다.

정 전 의원은 26일 오후 경남 김해 진영읍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정 전 의원은 참배 뒤에 방명록에 "노무현 대통령님, 그립습니다. 당신의 큰 걸음을 따르겠습니다"라고 썼다.

이후, 정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많이 부족합니다. 당대표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노무현 대통령께서 그런 말씀을 하신 적이 있습니다. 어떤 선택이 올바른 것인지 도무지 가늠할 수 없을 때가 있다. 그럴 경우는 어느 쪽이 과연 내게 이익이고 어느 쪽이 내게 손해인지를 생각해 보면 분명한 답이 나온다. 자신은 그럴 때마다 항상 손해나는 쪽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당대표 출마 여부로 고민이 길고 깊었습니다. 저도 하고 싶습니다. 저는 잘 압니다. 이 선택이 제게 어떤 방식으로든 정치적 이익이 된다는 것을, 그래서 동료들과 당원들과 지지자들의 권유와 강권이 반갑고 고마웠습니다"며 "그래서 쉽게 놓을 수 없었습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국회의원이 26일 오후 경남 김해 진영읍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국회의원이 26일 오후 경남 김해 진영읍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정 전 의원은 "하지만 오늘 저는 불출마를 선택합니다. 출마가 내게 안겨 줄 개인적 이익이 중요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대선을 준비할 당대표라는 역사적 소임이 너무 중요하기 때문입니다"며 "그 자리에 저는 많이 부족한 사람입니다. 감추고 싶지만 인정하고 싶지 않지만, 그렇습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래서 이 당장의 손해가 아쉽지 않다면 거짓말입니다. 저는 아직 노무현 대통령처럼 마음 먹는 게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봉하에 다녀왔습니다. 어떻게 선택의 기로마다 매번 그러실 수 있으셨는지 묻고 싶습니다. 아무 말이 없으시네요. 그립습니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봉하마을을 떠납니다. 이제 마음이 다잡힙니다. 당대표보다 정권교체가 백만배 더 하고 싶어졌습니다. 더 낮은 곳에서 그 일을 열심히 하겠습니다"며 "저를 지지해주신 당원과 지지자들께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미안합니다"라고 인사했다.

정청래 전 의원의 봉하마을 참배에는 한은정 창원시의원 등이 동행했고, 정 전 의원은 이어 진주로 이동해 '진주을' 당원들을 만난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국회의원이 26일 오후 경남 김해 진영읍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방명록에 적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국회의원이 26일 오후 경남 김해 진영읍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방명록에 적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국회의원이 26일 오후 경남 김해 진영읍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방명록에 적었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국회의원이 26일 오후 경남 김해 진영읍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방명록에 적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태그:#정청래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