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송상현광장에 어둠이 깔리면서 플래시몹이 시작된다.
 송상현광장에 어둠이 깔리면서 플래시몹이 시작된다.
ⓒ 진민용

관련사진보기


부산 진구에 있는 송상현광장, 부산시가 인근 지역 재개발을 추진하면서 시민들에게 녹지공간을 돌려주자는 취지로 만든 휴식공간이다. 여름보다는 봄.가을에 사람들이 붐비지만, 여름철엔 무더위가 조금 가라앉는 저녁에 가족단위로 많이 찾는다.

지난 17일 일요일 저녁에 이 곳에는 특별한 이벤트가 열렸다. 바로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한 몰레카메라다. 이 이벤트를 주최한 곳은 '부산 버스킹 페스티벌 대학생 기획단(아래 부버페 기획단 - 대표 정기환)'이다.

흔히 '플래시몹'으로 알려진 이같은 이벤트는 최근 세계적으로 많이 시도하면서 유튜브나 페이스북을 통해 알려지기도 한다. 우리나라에도 이미 거리문화의 한 장르로 자리매김 하고 있는 '플래시몹'은 점차 발전하고 있다.

장소와 형식도 다양화 되고있다. 지하철에서 재래시장에서 갑자기 오케스트라 연주를 하거나, 사람들이 붐비는 시내 한 중앙에서 지나가던 사람들이 한자리에 모여 춤을 추기도 한다.

"4시간의 지루한 기다림, 그 결과는 과연?"

 이날 버스킹을 한 '해피피플' 팀이 공연을 하고있다.
 이날 버스킹을 한 '해피피플' 팀이 공연을 하고있다.
ⓒ 진민용

관련사진보기


'부버페기획단'이 이번에 준비한것은 몰래카메라 플래시몹이다. 이들은 7월 17일을 D-day로 결정하고 지난 5월부터 플래시몹을 함께 꾸며줄 서포터즈들을 모집했다. 그 결과 약 80여 명의 지원자들이 참가를 희망했고, 17일 당일에 송상현 광장에 모여서 기획단 멤버들의 인도를 받아 리허설을 거쳐 본격적인 플래시몹 결정의 시간을 기다리고 있었다.

해가 떨어진 저녁에 공원을 거닐던 사람들에게 버스커의 공연이 벌어진다. 버스커의 노래를 신호로 주변에 작은 휴지통이 놓이고, 누군가 그 곁을 지나가면서 휴지를 떨어트리고 지나간다. 물론 버스킹을 구경하는 관객들은 대부분 서포터즈들이다. 이들은 노래를 구경하는 척 노래에 심취해 있지만 모든 관심은 가수 곁에 놓인 휴지통에 있다.

 플래시몹이 몰래카메라 형식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영상팀이 노출시키지 않고 촬영을 준비하고있다.
 플래시몹이 몰래카메라 형식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영상팀이 노출시키지 않고 촬영을 준비하고있다.
ⓒ 진민용

관련사진보기


이제 누군가 그 휴지를 주워서 휴지통에 넣기만 하면 된다. 휴지통에 휴지를 넣는 주인공이 나타나는 순간, 관객들은 일제히 환호성을 지르며 손뼉을 치고, 작은 불빛장식을 흔들어 주며 주인공을 향해 달려간다.

여기까지가 부버페기획단이 준비한 오늘의 플래시몹이다. 해가 모두 떨어진 후 시작될 공연에 4시부터 나와서 준비하고 있는 멤버들은 영상팀을 중심으로 순간의 장면을 놓치지 않기 위해 만전을 기한다.

해는 떨어지고 주변이 어두워지면서 공원 가로등 불빛이 하나둘씩 들어오는 7시를 조금 넘긴시간, 버스커 손현민이 공연을 시작한다. 관람객으로 위장한 모퍼들은 공연 보다는 휴지통에 시선을 두었다. 하지만 주인공은 쉽게 나타나지 않았다. 공연을 시작하고 한 시간, 준비한 시간까지 포함하면 무려 4시간 이상을 기다렸고, 날은 점점 어두워져 버스커의 얼굴조차 보이지 않을 정도였다.

두 번째 버스커인 4인조 그룹 '해피피플'이 공연을 시작했지만 여전히 휴지통은 비어있었다. 설상가상으로 사람들도 점점 집으로 돌아가면서 공원에는 서포터즈들 외에는 거의 남지 않은 상황에 이르렀다.

"어린아이의 손이 휴지통으로 향했을때, 기쁨은 잊을 수 없다"

 이날 주인공이 된 안도현군이 휴지통에 휴지를 넣고 있다.
 이날 주인공이 된 안도현군이 휴지통에 휴지를 넣고 있다.
ⓒ 진민용

관련사진보기


이들의 정성을 하늘이 배반하지 않았던 걸까. 엄마 손을 잡고 산책 나온 한 어린아이가 갑자기 어딘가에서 달려나와 휴지를 줍더니 멤버들이 준비해 놓은 휴지통에 집어넣었다.

그 순간 지켜보던 모든 서포터즈들과 멤버들은 일제히 환호하며 아이에게로 달려들어 준비한 플래시를 흔들었다. 놀란 어린아이는 갑작스런 일에 놀라며 엄마품으로 달려갔고, 엄마도 놀라기는 마찬가지. 뒤늦게 모든 상황을 알게된 엄마는 그제서야 이해하고 아이에게 설명해주며 달랬다. 이날 주인공은 올해 세 살인 안동현군, 동현군의 어머니 강윤정(29)씨는 일요일 오후에 바람을 쐬러 남편과 두 아이를 데리고 산책을 나왔다.

 안도현군의 어머니 강윤정씨는 평소에도 도현이가 청소를 잘 하고 휴지를 잘 줍는다고 말했다.
 안도현군의 어머니 강윤정씨는 평소에도 도현이가 청소를 잘 하고 휴지를 잘 줍는다고 말했다.
ⓒ 진민용

관련사진보기


강씨는 "평소에 아이가 휴지같은걸 잘 주워 버리는 편"이라면서 "오늘도 갑자기 어떤 아저씨가 휴지를 버리는 것을 보고 달려가더니 주워서 옆의 휴지통에 넣길래, 또 저러는구나 싶었다"며 이게 플래시몹인지 전혀 몰랐다고 전했다.

행사를 주최한 '부버페기획단' 정기환 단장은 "여러가지 어려운 여건에서 준비했는데, 어린 아이 한 명이 주인공이 됐다"며 "많은 사람들이 성공을 했더라면 좋았겠지만, 절반의 성공이라고 생각하고 앞으로 의미있는 플래시몹을 다양하게 준비하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부산버스커페스티벌기획단, 이들은 누구일까

이번 행사를 준비한 '부버페기획단'은 단장 정기환(28)씨를 중심으로 약 30명의 멤버들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지난 2014년부터 올해 9월 세 번째 이어지는 '부산버스킹페스티벌'을 준비하고 있다. 이미 기획팀, 영상팀, 마케팅팀, 디자인팀으로 구성한 후 지금은 버스커들을 모집 중이다.  지난 5월1일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 이들은 오는 9월16일, 추석연휴에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축제를 열 계획이다.

 9월에 개최하는 페스티벌에서 버스커들의 참여를 요청하는 포스터를 만들어 배포하고 있다.
 9월에 개최하는 페스티벌에서 버스커들의 참여를 요청하는 포스터를 만들어 배포하고 있다.
ⓒ 부산버스킹페스티벌기획단

관련사진보기


 지난 5월1일 발대식을 가진 부산버스킹페스티벌기획단.
 지난 5월1일 발대식을 가진 부산버스킹페스티벌기획단.
ⓒ 부산버스킹페스티벌기획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