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실험 결과를 조작한 서울대 교수가 긴급 체포됐다. 국민의 목숨을 팔아 배를 불리고 피해자들을 잡상인 취급한 옥시에 대한 분노도 식을 줄 모르고 점점 커져가고 있다.

자신들이 제조한 가습기살균제로 소비자들이 치명적인 피해를 입을 수 있음을 사전에 인지 또는 그 유해성에 대해 짐작할 수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 수많은 아이들과 시민들이 억울하게 죽어갔는데도 성실하고 책임있는 자세로 책임 규명에 나서지 않은 옥시. 게다가 그 원인을 조작하거나 은폐한 것이 드러난 옥시는 반드시 퇴출되어야 한다.  

참여연대가 제시한 불매운동 리스트를 보면 언제 이렇게 옥시 제품이 많았는지 깜짝 놀라게 된다. 이렇게 국민들로부터 사랑을 받아왔으면서도 국민을 배신한 옥시에 대한 불매운동이 각계각층으로 확산되고 있다.

필자가 참여하고 있는 한국청소년정책연대도 회원의 대다수인 청소년지도자들에게 가정에서, 그리고 일터에서 사용하는 옥시 제품 사용을 중단할 것을 요청했다. 사망자와 피해자 중에 영유아는 물론 아동청소년도 포함되기 때문이다.

 시민사회단체가 진행중인 옥시불매운동 이미지
 시민사회단체가 진행중인 옥시불매운동 이미지
ⓒ 참여연대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피해자 중에 아동청소년이 있다는 이유는 무의미한 분류다. 이미 옥시는 국민을 배신한 기업이라는 치명적인 이미지로 포장되어 수습이 불가능한 상태다.

국민들이 분노하는 이유는 소리없이 대응도 못하고 무력하게 사랑하는 가족을, 아내를, 아이의 죽음을 지켜보아야 했기 때문이다. 옥시 사태는'안방의 세월호 사건'이라 명명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피해자 발생 이후 5년 동안 옥시 측이 피해자와 그 가족들을 업신여기고 도외시했다는 소식을 들으니 가슴이 미어진다. 평소에 신경 쓰지도 않았던 옷장 속 '물먹는 하마'가 이 옥시 상품이라는 것을 알고, 피해자들의 아픔을 조금이나마 나누려는 마음이라면 내가 이 상품을 계속 내 방에 놓아둘 수 있을까 자책한다.      

기만적이고 악의적인 행태와 기업윤리마저 저버린 기업은 반드시 징벌당한다는 사회 정의가 이루어지길 희망한다. 억울함과 통탄을 호소하는 우리 이웃의 고통에 우리 국민이 불매운동으로 화답하는 것은 우리의 의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위키트리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경희대NGO대학원에서 NGO정책관리학을 전공했다. 대학 재학 시절 총학생회장과 문화일보 대학생 기자로 활동했고, 시민의신문에서 기자 교육을 받은 후 한겨레신문 전문필진과 보도통신사 뉴스와이어의 전문칼럼위원등으로 필력을 펼쳤다. 지금은 오마이뉴스와 시민사회신문을 비롯, 각종 온오프라인 언론매체에서 NGO와 청소년분야 평론가로 글을 써오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