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따뜻한 연대가 이어지는 반올림 농성장

농성장을 찾은 시민들이 반올림 농성을 지지하며 응원의 한 마디씩을 남겼다. 사진은 작년 개봉한 <또하나의 약속>실제 주인공과 함께 찍은 사진
▲ 반올림을 응원하는 시민들의 메시지 농성장을 찾은 시민들이 반올림 농성을 지지하며 응원의 한 마디씩을 남겼다. 사진은 작년 개봉한 <또하나의 약속>실제 주인공과 함께 찍은 사진
ⓒ 반올림

관련사진보기


한혜경씨 어머니 김시녀씨는 2kg가 쪘습니다. 한혜경씨의 피부는 전보다 좋아졌답니다. 반올림 혼자서 하는 줄 알던 삼성직업병 문제에 녹색당, 많은 이들이 관심 갖고 농성장을 찾아주고 있습니다.

점심, 저녁으로 도시락 연대가 계속됩니다. 마스크, 방한복, 모기향, 컵라면, 깔판, 비타민까지 농성장에 물품 연대도 이어집니다. 한주에 한번 한의사 선생님이 들러 침을 놔주기도 합니다.

경찰과 삼성 경비원들의 괜한 시비가 이어지면 길가던 시민이 "당신의 딸이 이런 일을 당해서 억울해서 길에 나왔는데, 이렇게 날이 추워지면 뭐라도 깔려고 하지 않겠느냐"며 도와주시기도 합니다. 강남역 8번 출구 앞에 선 삼성직업병 문제 올바른 해결을 위한 노숙농성장은 이렇게 따뜻한 연대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차갑기만 한 삼성의 태도

삼성 홍보관 셔터는 내려졌고, 경비들은 더욱 삼엄하게 농성장을 노려봅니다. 조금이라도 가림막이 넘어가려치면 몰려옵니다. 폭우에 비닐을 치려는 것도, 추위에 텐트 하나 치기 힘듭니다. 자신들이 "허락하지 않는다" 합니다.

삼성에서 일하던 노동자가 죽거나 투병 중인 200여 명의 고통에 삼성이 대하는 방식은 쌀쌀맞음을 넘어 잔혹하기만 합니다. 작년 5월 권오현이 언론 앞에 고개를 숙이며 그간의 '소홀함'에 사과했던 건 악어의 눈물이었습니다.

진정한 사과, 철저한 재발방지대책 마련, 충분하고 배제 없는 보상이어야 삼성직업병 문제를 올바로 해결할 수 있다는 반올림의 호소를 8년 동안 무시했던 삼성이 진정한 초일류기업인지 의문입니다. 올바로 문제를 제기하고 해결방안을 내놓는 반올림을 인터넷 신문과 경제지 등을 이용해 거짓보도다, 반올림이 문제라며 덮어씌우는 삼성입니다. 

진실을 알리는 목소리

 반도체의 날, 집단산재신청 기자회견
ⓒ 반올림

관련사진보기


그럼에도 반올림은 삼성본관 앞인 강남역 8번 출구에서 삼성직업병 문제 올바른 해결을 촉구하는 노숙농성을 23일째 이어가고 있습니다. 삼성직업병 피해자 이어말하기는 31일이 됩니다.

그간 농성장 앞에서 두 차례의 기자회견이 있었습니다. 22일 기자회견에서는 피해자들에게 위로금을 이유로 일체의 민형사상 소송을 못하게 하고 비밀유지 약속 각서를 받는 삼성을 규탄하였습니다. 또한 조정절차 대표 이사가 직접 나와 해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전날 은수미 의원실에서 폭로한 '삼성 보상 수령증' 기자회견에 이은 기자회견이었습니다.

또  '반도체의 날'인 29일에는 삼성 등 반도체 직업병 피해자 7명 집단 산재 신청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정부와 기업은 정부와 기업은 반도체·전자산업 직업병에 대한 투명하고 내실있는 예방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유엔특보도 외신도 나서 진실을 알리기에 한 몫하고 있습니다. 바스쿠트 툰작 유해물질 및 폐기물에 관한 UN 인권 특별보고관은 기자회견에서 "삼성전자의 많은 근로자들이 인권보다 우선시되는 이윤 추구의 피해자가 되었다"고 안타까워했습니다. 

'알 자지라(Al Jazeera)'는 "삼성 측은 자신들이 동의한 조정절차를 무시한 채 그저 보상안만을 밀어붙이고 있다"는 삼성 LCD 다발성경화증 피해노동자 김미선씨의 인터뷰를 실으며, 조정위를 거부한 삼성의 부당함을 기사화 했습니다.

오늘도 건강과 안전한 일터를

농성장에서 삼성 LCD 뇌종양 피해자 한혜경씨와  산소통 "삼성 나와라"라는 피켓과 함께 사진을 찍었다.
▲ 산업재해 노동자와 소통하는 모임, 산소통 방문 농성장에서 삼성 LCD 뇌종양 피해자 한혜경씨와 산소통 "삼성 나와라"라는 피켓과 함께 사진을 찍었다.
ⓒ 반올림

관련사진보기


삼성직업병 문제를 사회적으로 해결해보고자 마련된 조정위 회의가 다음달 25일에 예정되어 있습니다. 독단적으로 보상위원회를 구성하여 개별보상으로 이 문제를 마무리하려는 삼성의 행보가 멈추길 바랍니다. 내 딸과 같은 피해자가 더 이상 나오지 않기를 바란다는 고 조은주님의 어머님의 호소가 이번에는 잘 전해지기 바랍니다.

오늘도 강남 반올림 노숙농성장의 아침은 밝았고 아침,점심 선전전과 이어말하기가 계속됩니다. 선전물을 나누며 바삐 일터로 향하는 시민들의 일터도 건강하고 안전하기를 바랍니다.

추위에 걱정하는 시민들에게 고 황유미씨의 아버님 황상기 아버님이 말씀을 하셨습니다.

"이 농성이 언제 끝날지는 삼성에 달렸다. 반올림은 삼성과 대화를 할 준비가 되었다. 삼성이 더 이상 직업병 문제를 외면하지 않고 사회적 대화를 언제 나설지에 달렸다."

강남일기. 삼성이 제대로 이 문제 해결에 나설 때까지 계속됩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강남일기로 연재 중입니다. 이 기사는 반올림 활동가 권영은이 썼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2007년 황상기 씨의 제보로 반도체 직업병 문제가 세상에 알려진 이후, 전자산업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을 보호하기 위하여 만들어진 시민단체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