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좋은간판 부문 대상 '앵두꽃'
 좋은간판 부문 대상 '앵두꽃'
ⓒ 서울시제공

관련사진보기


창작간판 부문 대상 '일체형 통합사인'
 창작간판 부문 대상 '일체형 통합사인'
ⓒ 서울시제공

관련사진보기


종로구 옥인길의 주점 '앵두꽃'이 올해 서울에서 가장 좋은 간판으로 선정됐다.

서울시는 17일 바람직한 옥외 광고문화 정착을 위해 공모한 '2015 서울좋은간판 공모전' 결과를 발표했다.

좋은간판 부문에서는 가게의 이름을 새빨간 이미지로 아름답게 표현한 '앵두꽃'(주점, 종로구 옥인길)이 대상을 차지했으며, 창작간판 부문에서는 각 층별로 어지럽게 흩어져 있는 간판을 모아 깔끔하게 하나로 정리할 수 있는 간판을 창작한 '일체형 통합사인'이 대상을 차지했다.

특히 '일체형 통합사인'의 경우 건물에 연립형 간판과 층수를 같이 표기하여 간판 난립을 억제할 수 있는 기능이 뛰어난 간판으로 심사위원 심사와 시민심사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고 서울시는 밝혔다.

그밖에 레고블럭을 간판면에 붙여 직접 조립하는 D.I.Y 간판 '장난감가게'(창작간판 부문 최우수상), 시간의 흐름에 따라 간판의 모양이 변하는 '달달한 밤'(창작간판 부문 최우수상), 업소이름이 간판의 가운데가 아닌 귀퉁이에 적혀있는 'Hello 동물병원'(좋은간판 부문 우수상)이 수상했다.

▲ 좋은 간판 부문 ▲ 창작 간판 부문 ▲ 간판개선 지역 우수사례 부문 3개 부분에서 진행된 이번 공모전은 총 314점의 작품이 접수돼 14점이 수상작으로 결정됐다.

좋은간판 부문 최우수상 '궤도에 오르다'
 좋은간판 부문 최우수상 '궤도에 오르다'
ⓒ 서울시제공

관련사진보기


좋은간판 부문 최우수상 '냠냠냠'
 좋은간판 부문 최우수상 '냠냠냠'
ⓒ 서울시제공

관련사진보기


좋은간판 부문 우수상 '시에나'
 좋은간판 부문 우수상 '시에나'
ⓒ 서울시제공

관련사진보기


좋은간판 부문 우수상 '헬로동물병원'
 좋은간판 부문 우수상 '헬로동물병원'
ⓒ 서울시제공

관련사진보기


좋은간판 부문 '백년애곰탕'
 좋은간판 부문 '백년애곰탕'
ⓒ 서울시제공

관련사진보기


창작간판 부분 최우수상 '신발수선집'
 창작간판 부분 최우수상 '신발수선집'
ⓒ 서울시제공

관련사진보기


창작간판 부분 최우수상 '달달한 밤'
 창작간판 부분 최우수상 '달달한 밤'
ⓒ 서울시제공

관련사진보기


창작간판 부문 우수상 '장난감가게'
 창작간판 부문 우수상 '장난감가게'
ⓒ 서울시제공

관련사진보기


창작간판 부문 우수상 '블럭블럭'
 창작간판 부문 우수상 '블럭블럭'
ⓒ 서울시제공

관련사진보기


창작간판 부문 우수상 '머리방'
 창작간판 부문 우수상 '머리방'
ⓒ 서울시제공

관련사진보기


간판개선지역 부문 '동작구'
 간판개선지역 부문 '동작구'
ⓒ 서울시제공

관련사진보기


간판개선지역 부문 '서대문구'
 간판개선지역 부문 '서대문구'
ⓒ 서울시제공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