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8월 26일 오전 10시 35분 남양주시 지금동 황금산에서 바라본 한강과 서울시내 풍경. 멀리 관악산이 손에 잡힐 듯 가까이 보이고 제2롯데월드가 괴물처럼 솟아올라 청계산을 가리고 있다.
 8월 26일 오전 10시 35분 남양주시 지금동 황금산에서 바라본 한강과 서울시내 풍경. 멀리 관악산이 손에 잡힐 듯 가까이 보이고 제2롯데월드가 괴물처럼 솟아올라 청계산을 가리고 있다.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태풍 고니가 지나간 후 하늘이 한층 높고 푸르다. 고추잠자리가 저공 비행을 하고 밤에는 귀뚜라미 소리가 가을을 재촉하고 있다.

경기도 남양주시 지금동 황금산에서 바라본 한강과 관악산(약 33km)이 손에 잡힐 듯 가까이 보인다. 다닥다닥 붙어 있는 아파트 사이로 제2롯데월드 빌딩이 우뚝 솟아올라 청계산을 가리고 있다.

 청계산을 가리고 있는 제2롯데월드. 저 밋밋한 빌딩이 서울의 명소가 될까?
 청계산을 가리고 있는 제2롯데월드. 저 밋밋한 빌딩이 서울의 명소가 될까?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북한산 백운대와 도봉산
 북한산 백운대와 도봉산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도봉산
 도봉산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북쪽으로는 북한산과 도봉산이 지척에 있는 것처럼 보이고, 북동쪽으로는 불암산과 수락산이, 그리고 동쪽으로는 천마산, 운길산, 검단산, 남한산성이 서울을 병풍처럼 둘러싸고 있다.

태풍 고니와 함께 한반도에 몰아친 전운이 언제였느냐는 듯 서울의 풍경은 아름답고 평화롭게만 보인다. 올 가을에도 풍성한 수확과 함께 풍년이 들기를 기원해 본다.

 북한산 백운대
 북한산 백운대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불암산
 불암산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한강너머로 보이는 운길산
 한강너머로 보이는 운길산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높고 푸른 가을 하늘이 가을을 성큼 느끼게 한다.
 높고 푸른 가을 하늘이 가을을 성큼 느끼게 한다.
ⓒ 최오균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는이야기, 여행, 작은 나눔, 영혼이 따뜻한 이야기 등 살맛나는 기사를 발굴해서 쓰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