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최근 임시개장한 서울 송파구 잠실동 ‘제2롯데월드’ 저층부 롯데월드몰 5~6층 바닥에서 광범위한 균열이 발견돼 논란이 예상된다.
 최근 임시개장한 서울 송파구 잠실동 ‘제2롯데월드’ 저층부 롯데월드몰 5~6층 바닥에서 광범위한 균열이 발견돼 논란이 예상된다.
ⓒ 송파시민연대

관련사진보기


[기사 대체 :  27일 오후 4시 35분]

"제2롯데월드 5~6층 바닥에 광범위한 균열이 발견됐다."

27일 오전 한 시민단체가 공개한 사진 한 장이 인터넷을 달궜다.

최근 임시 개장한 서울 송파구 잠실동 '제2롯데월드' 저층부 바닥에서 균열이 발견됐다는 사실은 곧바로 안전성 문제와 연결되며 논란을 낳았다. 그러나 몇 시간 뒤, 롯데건설 측이 "1930~1980년대 서울의 분위기를 재현하기 위한 디자인 콘셉트였다"고 해명하면서 이 사건은 단순 해프닝이 되고 말았다.

사진을 공개한 것은 오랫동안 제2롯데월드 공사의 안전성 문제를 제기해 온 김현익 송파시민연대 사무국장이었다. 그는 지난 19일 방문한 롯데월드몰 5~6층 바닥에서 광범위한 균열을 발견했다.

시민단체 "눈에 보이는 부분도 이런데... 정밀검사 필요하다"

 최근 임시개장한 서울 송파구 잠실동 ‘제2롯데월드’ 저층부 롯데월드몰 5~6층 바닥에서 광범위한 균열이 발견돼 논란이 예상된다.
 최근 임시개장한 서울 송파구 잠실동 ‘제2롯데월드’ 저층부 롯데월드몰 5~6층 바닥에서 광범위한 균열이 발견돼 논란이 예상된다.
ⓒ 송파시민연대

관련사진보기


롯데월드몰 5층에는 영화관·의류점·식당 등이 들어서 있다. 갈라짐 현상은 콘크리트로 바닥을 시공한 식당가 복도를 중심으로 뚜렷하게 나타났다. 역시 식당가가 들어선 6층 바닥에서도 이런 현상을 쉽게 볼 수 있다. 개장한지 3일 만에 눈에 선명하게 보일 정도의 균열이 바닥에서 발견됐다면 이는 안전성 논란이 재차 제기될 수 있는 중대 사안이었다.

김현익 사무국장은 이날 오전 <오마이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식당가 복도를 따라서 돌아보면 어디에서든 쉽게 발견할 수 있을 만큼 바닥의 균열이 광범위하게 퍼져있다"며 "전문가들도 완공한 지 얼마 안 되어서 바닥에 균열이 이렇게 빨리 생긴 것은 문제가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김 사무국장은 "그러나 저희는 눈에 보이는 부분도 이렇게 급하게 마감했으니 눈에 보이지 않는 부분은 어떨지 걱정"이라며 "바닥 표면 자체의 문제인지, 구조물 안에서 뒤틀리거나 (마감재 등이) 충분히 굳지 않아서 위에 변형이 온 것인지 알 수 없기 때문에 정밀 검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서울시에서도 관계자와 전문가를 제2롯데월드 현장에 내보내 점검에 나섰다. 서울시의 한 관계자는 "시멘트 몰탈로 마감한 게 크랙(균열)이 간 것"이라며 "구조체까지 문제가 있는지는 코어(원기둥 모양의 샘플)를 채취해 조사를 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롯데그룹 측 관계자는 "구조상의 문제는 전혀 아니다"라면서도 "자세한 원인은 현재 파악 중이고, 원인이 규명되면 그 내용을 공개할 것"이라고 답했다.

롯데건설 "바닥 균열은 디지인 콘셉트... 의도적으로 연출한 것"

그러나 이날 오전 11시경 롯데건설 측이 해명자료를 내면서 상황은 급반전 됐다. 롯데건설은 "(롯데월드몰 5~6층 바닥에 발생한 균열은) 1930~1980년대 서울의 분위기를 재현하기 위한 디자인 콘셉트로 구조적 균열이 아니며 건물의 안전과 전혀 무관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잠실 롯데월드몰 5~6층의 '서울 3080' 거리는 설계 때부터 간판도 옛 모습으로 연출했고, 금이 간 길의 모습도 당시의 분위기를 재현하기 위해 시멘트 몰탈 시공을 통해 자연스럽게 유도하였고, 그 위로 투명코팅 처리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롯데건설의 한 관계자도 <오마이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흔히 말하는 빈티지 느낌을 주기 위해 (바닥) 디자인을 의도적으로 연출한 것이지, 구조적인 문제가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바닥 마감재를 사용할 때 시멘트 몰탈을 쓰게 되면 시공을 한 다음에 마르면서 자연스럽게 균열이 가게 돼 있다"면서 "시멘트 몰탈만 쓰면 표면이 꺼끌꺼끌하고 먼지가 날리기 때문에 투명 에폭시로 코팅을 깔아 매끌매끌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자연스럽게 균열을 만들어 1930~1980년대 서울의 거리 분위기를 의도적으로 연출했다는 것이다.

"안전에 대한 우려 더 부추겨... 롯데, 굉장히 무책임하다"

 최근 임시개장한 서울 송파구 잠실동 ‘제2롯데월드’ 저층부 롯데월드몰 5~6층 바닥에서 광범위한 균열이 발견돼 논란이 예상된다.
 최근 임시개장한 서울 송파구 잠실동 ‘제2롯데월드’ 저층부 롯데월드몰 5~6층 바닥에서 광범위한 균열이 발견돼 논란이 예상된다.
ⓒ 송파시민연대

관련사진보기


서울시 측에서도 롯데건설의 설명에 힘을 싣는 분위기다. 서울시의 한 관계자는 "시멘트 몰탈을 쓰면 크랙이 갈 수 밖에 없는데, 주차장처럼 불투명한 것으로 덮지 않고, 투명하게 처리해서 (균열이) 보이게 놔뒀다는 것은 일부러 디자인 콘셉트로 연출을 했다고 볼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 식당가를 제외한 영화관이나 의류점 바닥은 화려한 대리석이나 카펫 등으로 포장돼 있어 균열을 발견할 수 없다. 다른 층 역시 바닥이 화려하게 설계돼 있고, 유독 5~6층 식당가 복도만 두드러지게 콘크리트 바닥으로 구별을 해 놨다.

그러나 1930~1980년대 서울의 거리를 연출한 것이라는 롯데건설의 해명에도 뒷맛은 개운치 않은 게 사실이다. 그동안 개장까지 연기시키며 제2롯데월드를 둘러싸고 제기됐던 숱한 논란의 핵심은 다름 아닌 안전성 문제였기 때문이다. 또한 균열 사진이 공개됐을 때 곧바로 해명에 나서지 않고 뜸을 들인 것이 오히려 논란을 부추겼다는 지적이다.

김현익 사무국장은 "에스컬레이터 바로 인접한 부분까지 균열이 생겼는데도 이것이 디자인상 의도된 균열이라고 할 수 있는지 여전히 의문"이라며 "단지 콘크리트 바닥만 연출하려고 했는데 의도치 않게 균열이 생긴 것을 두고 뒤늦게 디자인 콘셉트라고 포장하는 것은 아닌지 확인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 사무국장은 이어 "만일 의도된 것이라고 해도, 건설 초기부터 안전성과 관련해서 계속 문제가 제기된 곳인데, 아무런 설명도 없이 디자인 콘셉트라고만 하면 시민들이 어떻게 받아들이겠느냐"며 "0안전에 대한 우려를 더 부추기게 할 수도 있다는 점에서 (롯데건설이) 굉장히 무책임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롯데건설의 한 관계자는 "앞으로 시민들의 오해가 없도록 (바닥 균열에 대한) 정확한 안내 표시판 등을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댓글2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실을 넘어 진실을 보겠습니다. / 저서 <이재명과 기본소득>(오마이북,2021) * 2010 오마이뉴스 미국(뉴욕) 특파원 * 2015 오마이뉴스 뉴스게릴라본부장(편집국장) * 2018 ~ 오마이뉴스 선임기자(지방자치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