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화일보>가 12일 통합진보당의 의원총회를 대책회의라고 보도했다.
 <문화일보>가 12일 통합진보당의 의원총회를 대책회의라고 보도했다.
ⓒ 문화일보

관련사진보기


통합진보당의 통상적 의원총회를 '이석기 의원 항소심 판결에 대한 대책회의'라고 보도한 <문화일보>에 대해 진보당이 "악의적 왜곡"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홍성규 통합진보당 대변인은 1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화일보>에서 어제 게재한 사진은 국회 본청 앞에서 세월호 가족들과 함께 농성중이던 진보당 의원단이 의원총회를 하는 사진"이라며 "<문화일보>의 악의적인 왜곡보도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라고 말했다.

앞서 <문화일보>는 지난 12일, 진보당 소속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앉아 있는 사진에 '대책회의'라는 제목을 붙이고 '통합진보당 관계자들이 12일 오전 국회 본청 앞에서 이석기 의원 항소심 판결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는 회의를 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홍 대변인은 "초판에서는 통합진보당 오병윤 의원과 당직자들이 의원 총회를 하고 있다던 설명이 3판 이후부터는 통합진보당 관계자들이 이석기 의원 항소심 판결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는 회의를 하고 있다는 설명으로 바뀌었다"라며 "애초에 사실대로 기술한 사진기자의 설명을 누군가가 일부러 바꾼 악의적인 왜곡"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문화일보> 측에 해명을 요구하자 '오병윤 의원의 이름을 뺀 것은 사진의 어느 줄 몇 번째인지 위치를 표시하기 어려워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대책회의로 바꾸었다'고 말했다"며 "<문화일보>에서는 '발언을 보니 이석기 의원 항소심 관련한 발언이 있어 대책회의라 한 것인데 뭐가 잘못인가, 진보당이 신문제작 시스템을 잘 몰라서 그러는 모양인데 납득이 안 되면 어쩔 수 없다'고까지 말했다"라고 전했다.

<문화일보> 보도에 반발한 진보당은 제소 방침을 밝혔다. 홍 대변인은 "<문화일보>의 사진 보도를 언론중재위원회에 공식적으로 제소할 것"이라며 "<문화일보>의 공식적인 사과가 있기 전까지 진보당은 <문화일보>의 모든 취재를 거부한다"라고 밝혔다.

진보당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12일 오전에 열린 의원총회는 어떤 특정한 목적을 가지고 한 회의가 아니라 의례적인 회의였다"라며 "원래 의원총회는 국회 본청에서 하는데 진보당 의원들이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농성을 하고 있기 때문에 국회 본청 앞  마당에서 의원총회를 진행하게 되었다"라고 설명했다.

논란이 된 진보당 의원총회에는 오병윤, 김미희, 이상규, 김재연 의원 4명과 당직자들이 참석했다.

덧붙이는 글 | 이윤소 기자는 <오마이뉴스> 20기 인턴기자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