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본격 민생행보 시작한 김제식 국회의원 선관위로부터 당선증을 교부받은 이틑날인 31일 김제식 국회의원 당선인이 서산 동부시장을 찾아 상인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 본격 민생행보 시작한 김제식 국회의원 선관위로부터 당선증을 교부받은 이틑날인 31일 김제식 국회의원 당선인이 서산 동부시장을 찾아 상인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 김동이

관련사진보기


국회의원 선거에서만큼은 야당 성향을 보이던 충남 서산·태안 지역에서 여당 후보로는 처음으로 여의도 입성에 성공한 새누리당 김제식 국회의원 당선자가 본격 민생행보를 시작했다.

재보선 다음날인 31일 오전 6시부터 서산시청 앞 충혼탑 참배를 시작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이후 그는 서산 동부시장을 방문해 상인들을 만나면서 감사 인사를 건넸다. 그는 "지역경제가 살아나고 민생이 안정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완섭 서산시장과 한상기 태안군수를 방문하기로 했던 당초 일정을 바꿔 서울에 올라온 김 당선자는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김무성 대표와 이완구 원내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제식 "허베이스피릿호 특별법 개정 지켜보겠다"

이날 오후 김 당선자는 서산시청 기자실과 태안군청 기자실을 잇따라 방문해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선 소감과 함께 향후 의정활동 계획에 대한 구상을 밝혔다.

특히, 태안 주재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는 태안 여론의 동향을 파악하지 못해 큰 어려움을 겪었고 긴장했다는 소회와 함께 수많은 에피소드를 양산했던 TV토론회에 대해 입을 열기도 했다.

김 의원은 "첫 번째 방송토론은 참석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었고, 두 번째 토론회도 만족하지 못했고, 마지막 생방송 토론회도 힘들었다"라면서 "선거기간 동안 단 하루도 편한 날이 없었다"라고 회상했다.

하지만, 김 의원은 "당선증을 받고 선거사무실에 돌아오니 (새누리당 소속이었던) 박태권 후보가 기다리고 있었다"라면서 "당황스러웠지만 멋있는 분이라고 생각했고, 앞으로 다른 후보들과도 화합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2년 남짓 남은 임기 동안 서산·태안 지역에 피부에 와 닿는 현안을 챙겨달라는 기자들의 주문에 김 의원은 "안면도 국도를 비롯해 태안-근흥 603호선 국도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국토교통위를 원했지만, 아쉽게 법사위에 들어갈 것 같다"라면서 "허베이스피릿호 특별법 개정을 챙겨보겠다"라고 밝혔다.

"허위사실 유포 혐의? 의견 개진이라 문제 안 될 것"

기자간담회 갖고 있는 김제식 국회의원 김 의원은 31일 오후 태안군청 기자실을 방문해 소회와 함께 조한기 후보측과 노무현 재단측으로부터 고발당한 두건의 고발건에 대해 의견을 개진한 부분으로 특별히 문제가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 기자간담회 갖고 있는 김제식 국회의원 김 의원은 31일 오후 태안군청 기자실을 방문해 소회와 함께 조한기 후보측과 노무현 재단측으로부터 고발당한 두건의 고발건에 대해 의견을 개진한 부분으로 특별히 문제가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 김동이

관련사진보기


김 당선자는 기간 TV토론회 과정에서의 발언이 문제가 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당한 두 건의 고발건(조한기 후보 측, 노무현 재단 측)에 대해서는 "의견을 개진한 것이기 때문에 특별히 문제가 안 된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또한, 삼성출연기금으로 발생하는 증여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특별법 개정 등 함께 경쟁했던 두 후보의 정책공약 추진 의사와 관련해서도 김 의원은 "저의 공약 실천과 함께 조한기·박태권 두 후보의 좋은 공약과 정책도 면밀한 검토를 거쳐 의정활동에 반영하겠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마지막으로 "선거기간 동안 들려주신 말 한마디 한마디를 소중히 가슴에 새기면서 의정활동에 충실히 반영하고, 활기차고 행복한 서산·태안을 만들어 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제식 의원은 이번 7·30재보선에서 49.6%의 득표율을 기록해 득표율 37.7%를 얻는 데 그친 새정치민주연합 조한기 후보를 11.9%p 차로 따돌리며 여당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금배지를 달았다. 이번 7·30재보선의 서산·태안 투표율은 33%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태안의 지역신문인 태안신문 기자입니다. 소외된 이웃들을 위한 밝은 빛이 되고자 펜을 들었습니다. 행동하는 양심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