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KB국민은행이 결국 내부 갈등 봉합에 실패했다. 국민은행 이사회는 전산시스템 교체 사업 진행을 잠정 보류하겠다고 결정했다. 이는 금융감독원(아래 금감원)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만 판단을 미룬 것으로 갈등의 불씨는 그대로 남게 됐다.

30일 국민은행 이사회는 감사위원회와 임시 이사회를 열어 전산시스템 교체를 위한 사업자 선정 일정을 잠정 중단하기로 의결했다. 국민은행 이사회는 "현재 금감원의 검사를 고려해 결과가 확정될 때까지 지난 4월 24일 이사회에서 결의한 유닉스 기종으로 전환하는 절차의 진행을 잠정 보류하기로 결정했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국민은행은 오후 4시께 감사위원회를 열고 정병기 상임감사위원이 제기한 전산 교체 결정 과정에서의 문제에 대해 보고 받았다. 이어 오후 8시부터는 이사회를 열고 다음날인 31일 오전 1시까지 총 9시간에 걸친 마라톤 회의를 했다. 그러나 감사보고서 내용을 채택하거나 전산 시스템 도입 결정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는 등의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KB국민 "전산시스템 교체 사업 진행 잠정 보류"

국민카드, 대규모 정보유출 사태 21일 오전 서울 중구 국민은행 소공동지점에 대규모 개인정보유출 사태로 인한 2차 피해 우려를 우려한 한 고객이 카드를 해지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30일 국민은행 이사회는 감사위원회와 임시 이사회를 열어 전산시스템 교체를 위한 사업자 선정 일정을 잠정 중단하기로 의결했다.
ⓒ 양태훈

관련사진보기


이날 여의도 국민은행 본점 1층에는 기자 20여 명이 국민은행 경영진들이 모습을 드러낼 때까지 자리를 지켰다. 오전 1시께 회의 직후 가장 먼저 모습을 드러낸 김중웅 국민은행 이사회 의장은 "이사회는 현재 진행 중인 금융감독원 검사를 고려해 지난달 24일 결의한 유닉스 시스템 전환 일정 진행을 잠정 보류하기로 했다"고 밝히며 서둘러 건물을 빠져나갔다.

뒤이어 나온 이건호 행장도 "경영협의회에서 공개입찰을 하는 방안 등 여러 안이 나왔다"며 "금감원 검사 결과를 보고 추가로 무엇을 할지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이사회에 앞서 오전 이건호 행장의 주재로 국민은행 경영협의회가 열렸다. 국민은행 경영협의회는 IBM을 포함해 경쟁입찰을 다시 추진하는 방안을 이사회에 올렸다. 이에 국민은행 이사회는 "이날 경영협의회 의결을 존중한다"고 밝히는 데 그쳤다.

정병기 상임감사위원은 이사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감사보고서에 지적된 절차상의 하자 등은 경쟁입찰을 통해 전문평가단을 구성해 점검해 나갈 것"이라며 "법적 대응은 보류시켜야 되지 않겠냐"고 밝혔다. 어 "금감원 검사 결정이 나면 문제되는 사람이 있는지 없는지 판단될 것"이라며 "(이번 사태를) 너무 내부의 갈등으로 보지 말고 조직에 내부 통제가 살아있다고 생각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앞으로 금감원의 검사 결과에 따라 KB사태의 운명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 검사 결과 정병기 상임감사위원의 문제제기에 타당한 측면이 있다면 시스템 전환 계획 자체가 원점에서 재검토 될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정 감사위원의 문제제기가 불필요한 것으로 드러나면 기존 이사회가 결정한 유닉스 체제 하에서 다시 한 번 재입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국민은행과 정 감사위원 그리고 KB금융지주와 이사회, 어느 한 쪽은 검사 결과에 따라 치명타를 피하기 힘들다는 게 금융권의 시각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