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몽준 의원 아들의 트위터 발언을 옹호하는 변희재의 트위터
 정몽준 의원 아들의 트위터 발언을 옹호하는 변희재의 트위터
ⓒ 트위터

관련사진보기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가 세월호 희생자 가족을 비하한 정몽준 의원의 아들을 두둔하고 나서 논란이다.

변희재 대표는 지난 21일 자신의 트위터에 "갓 고교 졸업한 학생이 자신의 의견 낸 것 갖고 단지 정몽준 아들이란 이유로 마녀사냥 하는군요. 그 열정으로 박원순 아들 병역기피나 취재들 하시지요"라고 정몽준 의원 아들을 향한 비난을 반박했다.

또한 "나는 대학생 때부터 웹에 온갖 잡글을 쓰며 공개 검증 받으며 성장했다"며 "그런데 정몽준 아들이란 이유로 자유로운 사고와 표현의 권리를 박탈당하는 것은 비극"이라는 주장을 내놓았다.

변 대표는 "나는 내 아이들에게 학생 때는 마음껏 자기 주장하며 공개 토론을 통해 성장하라고 가르칠 텐데 내가 공인이란 이유로 제 아이들의 주장에 사과를 해야 한다면 도전과 실험의 권리를 빼앗게 되는 것"이라고 썼다.

또한 "정몽준 의원 아들의 표현에 문제는 있지만 모든 걸 대통령과 정부 책임으로 돌리려는 중앙집권적 발상도 분명히 비판 받을 만하다"며 "아직 대학도 안 간 학생이라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마음껏 실수할 권리가 학생의 특권"이라고 덧붙였다.

변 대표는 "성숙한 언론이라면, 누구의 아들이든 대학도 안 간 학생의 페북 글을 갖고 줄보도하지 않죠. 미개한 건 국민이 아니라 대한민국 언론입니다"라며 언론 보도에 책임을 돌리기도 했다.

또한 "정몽준 아들이 박원순 아들처럼 병역기피 의혹이 있습니까. 노무현 아들처럼 뇌물수수 의혹이 있습니까. 누구의 아들이든 범죄가 아닌 한 학생들에게 표현의 권리를 주자는 겁니다. 그건 언론이 보도만 안 하면 되는 겁니다"라고 거듭 두둔했다.

한편, 정몽준 의원의 아들 정아무개씨는 페이스북에 "국민 정서 자체가 굉장히 미개한데 대통령만 신적인 존재가 돼서 국민의 모든 니즈를 충족시키길 기대하는 게 말도 안 되는 거지. 국민이 모여서 국가가 되는 건데 국민이 미개하니까 국가도 미개한 것 아니겠느냐"고 적어 파문이 일었다.

이에 진중권 동양대 교수는 자신의 트위터에 "정몽준 아들의 발언을 듣고 든 첫 느낌. '이 친구는 우리가 세계와는 완전히 다른 세계에 살고 있다' 그에겐 사람들이 울부짖는 세계가 이상('미개')하게 느껴졌겠죠. 몇 천 억을 가진 이들의 삶이 우리에겐 초현실이요, 비현실로 느껴지듯이"라고 비판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