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세월호' 추모 및 무사기원 대법회 19일 오후 6시 수원 화성 행궁 광장에서 수원시불교연합회 주최로 열린 '세월호 희생자 추모 및 실종자 무사귀환 추모 대법회'
▲ '세월호' 추모 및 무사기원 대법회 19일 오후 6시 수원 화성 행궁 광장에서 수원시불교연합회 주최로 열린 '세월호 희생자 추모 및 실종자 무사귀환 추모 대법회'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생때같은 아이들입니다. 그 아이들이 벌써 4일 째 그 찬 바닷물 속에서 얼마나 무섭고 고통스럽겠습니까? 제발 살아만 와준다면 좋겠습니다. 어째 이리도 그 아이들을 꺼내주지 못하는지 시간이 갈 때마다 마음만 더 탑니다."

19일 오후 6시. 화성 행궁 광장에 모인 1500여 명의 무리들 중에서 열심히 합장을 하고 기원을 드리던 송아무개(여, 49세)의 말이다. 자신의 아이도 그 아이들 또래라고 하면서 제발 살아만 있기를 바란다고 눈시울을 붉힌다.

원래는 석가모니의 탄생을 축하하는 봉축대법회로 마련을 한 자리이다. 애초 행궁을 시작으로 장안문과 연무대를 돌라오는 장엄한 연등행렬로 이어져야만 했다. 그런 장엄의식을 모두 내려놓았다. 그리고 부처님께 모두가 하나가 되어 빌고 또 빌었다. 징도 앞바다에서 침몰한 세월호의 희생자 추모 및 실종자 무사귀한 기원대법회로 마련을 했다.

법고 기원대법회의 시작을 알리는 지성스님의 법고
▲ 법고 기원대법회의 시작을 알리는 지성스님의 법고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묵념 기원대법회에 참가한 불자들이 아깝게 세상을 뜬 망자들을 위한 묵념을 하고 있다
▲ 묵념 기원대법회에 참가한 불자들이 아깝게 세상을 뜬 망자들을 위한 묵념을 하고 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두 시간 가까이 간절한 마음으로 두 손 모아

수원시불교연합회와 수원시 연등축제행사위원회가 마련한 '진도 여객선 희생자 추모 및 실종자 생환 기원 대법회'는 19일 오후 6시부터 두 시간 가까이 수원 화성 행궁 앞 광장에서 열렸다.

기원대법회가 열리는 무대와 객석 주변으로는 연등행렬에 사용하려던 커다란 장엄등이 불을 밝혔다. 마치 어두운 뱃속에 갇혀있는 많은 생명들에게 어둠을 밝히는 등불처럼. 지성스님의 법고로 시작을 한 기원법회는 추모 및 생환기원 묵념, 삼귀의, 찬불가, 반야심경 등으로 이어졌다.

수원시불교연합회 회장인 성관스님(수원사 주지)의 간절한 마음을 담은 인사말에 이어 4개 종단 대표인 팔달사 주지 혜광스님(조계종), 무학사 주지 혜성스님(태고종), 용광사 주지 천덕스님(천태종), 유가심인당 덕운정사님(진각종)과 신도대표의 기원사가 이어졌다. 참석한 인사들의 기원사에 이어 용주사, 수원사, 청련암, 봉녕사 등의 신도들로 이루어진 불교연합합창단의 음성공양이 있었다.

삼귀의 기우너대법회에 참가한 사부대중들이 합장을 하고 삼귀의의 예를 올리고 있다
▲ 삼귀의 기우너대법회에 참가한 사부대중들이 합장을 하고 삼귀의의 예를 올리고 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간절한 마음 담은 기원발원문

대한불교 조계종 제2교구 본사인 용주사 주지 정호스님의 법문이 있은 후, 탑돌이에 이어  청련암 주지 도문스님의 추모 및 생환기원 발원문이 이어졌다.

추모 맟 생환 기원 발원문

만 중생을 어여삐 여기사 지혜와 자비구족하신 부처님!
오늘 수원시 불자들과 시민들은
청천벽력 같은 세월호 좌초로 인한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실종자들의 무사 생환을 간절히 기원하며 이 자리에 모였습니다.

끝까지 배에 남아 아이들을 가족 품으로 인도하시고
천금같은 목숨을 내 놓으신 승무원들과 희생자 영가님들이여!
그대들이 진정한 지장보살님이요, 아미타부처님이십니다.
그대들의 거룩한 살신성인의 희생정신
부디 모두는 내내생생 잊지 않을 것입니다.

어둡고 차가운 바다속에서 웅크리고 있을 꽃같은 목숨들이시여!
둘도 없는 가족과 사랑하는 친구들이 함께 있음을 잊지 말고
절대로 절대로 희망의 끈을 놓지말고 살아만 있으시라
이제 곧 그대들의 손을 잡아 주리니 꼭 살아만 있으시라
자비로우신 부처님의 무량가피가 함께 할지니
꼭 꼭 살아만 있으시라
꽁꽁 얼은 땅 녹여내고 봄바람 오듯
그대들 우리 곁으로 그렇게 살아오리니(이하 하략)

장엄등 행궁광장에 마련된 기원대법회장 주변을 장엄들이 에워쌓고 있다
▲ 장엄등 행궁광장에 마련된 기원대법회장 주변을 장엄들이 에워쌓고 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두 시간 가까이 기원대법회가 진행되는 동안 수원시불교연합회의 불자들은 모두가 하나같이 두 손을 모아 간구를 했다. 기념법회가 진행되는 동안 여기저기서 눈물을 훔치는 모습들도 보였다.

열심히 두 손을 모으고 간구를 하던 교사라고 밝힌 정아무개(남, 55세)씨는 "꼭 살아만 있으면 좋겠습니다, 이번에 세월호에 아이들과 함께 승선해 실종자 명단에 낀 선생님들 중에는 수원시민들이 많이 계십니다"라며 "이제 오랫동안 교사생활을 하시고 그 마무리를 아름답게 아이들과 함께 하겠다고 하신 분들이라 더 마음이 아프네요"라고 말했다.

수원 화성행궁 앞에 모인 많은 불자들이 두 손 모아 간구한 '진도여객선 희생자 추모 및 실종자 무사생환 기념대법회'. 그 많은 사람들의 간구가 꼭 이루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e수원뉴스와 다음 뷰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