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최종구 금감원 수석부원장이 19일 금감원에서 금융권 고객정보유출에 대해 브리핑하기 전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
 최종구 금감원 수석부원장이 19일 금감원에서 금융권 고객정보유출에 대해 브리핑하기 전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김태종 박수윤 기자 = 외국계 은행과 카드사, 저축은행, 캐피탈사에 이어 국민은행 등 시중은행에서도 민감한 고객 정보가 대규모로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카드사 고객 정보 유출 피해자에는 최수현 금융감독원장, 신제윤 금융위원장 등 사회 지도층 인사와 연예인 등 2천여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돼 충격을 주고 있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카드와 롯데카드, 농협카드에서 1억400만건의 고객 정보가 유출되는 과정에서 국민은행뿐만 아니라 다른 시중은행 고객 정보도 대량으로 빠져나갔다. 금융당국은 19일 개인 정보 유출 혐의로 국민은행에 대한 긴급 현장검사에 착수했다.

농협카드와 연계된 농협은행, 롯데카드의 결제은행까지 고객 정보가 유출됐다. 신한은행, 하나은행, 우리은행 등 사실상 국내 모든 은행의 고객 정보가 외부에 노출된 셈이다.

국민카드와 롯데카드는 지난 17일 오후부터 정보 유출 본인 확인 서비스를 시작했는데, 자신이 이용하는 은행의 개인 정보가 모두 빠져나갔다며 항의하는 피해자가 속출하고 있다. 10년 전에 카드를 해지했거나 카드를 만든 적도 없는데도 개인 정보가 몽땅 유출됐다는 신고가 밀려들고 있다.

이들 3개 카드사 고객 중 중복된 인원을 제외하면 이번 정보 유출 피해자만 최소 2천여만명으로 추산됐다. 카드사 회원만 따지면 1천500여만명 수준이지만 국민은행처럼 정보가 유출된 계열사 고객까지 합친 숫자는 더욱 늘어나게 되는 것이다. 사실상 우리나라 성인의 개인 정보가 모두 노출된 셈이다.

박세춘 금감원 부원장보는 "이들 카드사에서 1억400만건의 개인 정보가 유출됐고 은행별로 롯데카드와 농협카드가 각각 2천만건, 국민카드는 4천만건으로 보면 된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카드의 경우 통지대상에 자사 고객 외에 국민은행 등 계열사 고객도 다수 포함되어 있었다"면서 "국민은행의 유출된 정보가 예금이나 대출 등 구체적인 거래정보가 아닌 개인의 신용정보만 유출된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이번에 빠져나간 카드 개인 정보는 성명, 휴대전화 번호, 직장 전화 번호, 주민번호, 직장 주소, 자택주소, 결제계좌, 신용한도금액, 카드 유효 기간 등 최대 19개에 달해 어떠한 금융 사기도 가능한 수준이다.

정보 유출 피해자 명단에는 거의 모든 부처 장·차관, 기업 최고경영자, 국회의원, 연예인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권을 관리·감독하는 신제윤 위원장과 최수현 원장도 피해자 신세를 면치 못했다. 국민카드 사장 등 이번 정보 유출 관련 카드사 최고경영자들과 4대 금융 등 경영진의 개인 정보도 빠져나간 것으로 추정됐다.

박세춘 부원장보는 장관급 개인 정보 유출 여부에 대해 "직접 확인할 수는 없지만 워낙 많은 고객정보 유출됐기에 포함됐을 수도 분명히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문제의 카드사 외에 금감원이 검찰에서 입수한 정보 유출 USB메모리에는 시중은행 고객 24만명, 저축은행 2천명, 여신전문금융사 11만명의 개인 정보가 추가로 빠져 나간 것으로 추산했다. 시중은행의 경우 한국SC은행과 한국씨티은행 13만명을 제외하면 11만명의 고객 정보가 시중은행에서 추가 유출된 셈이다.

최종구 금감원 수석부원장은 "USB에 수록된 정보는 성명, 전화번호, 직장명 등 단순정보이며 예금계좌번호, 비밀번호 등 금융거래 관련 민감정보는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규모 정보 유출 사고를 악용한 스미싱 등 2차 피해 우려도 커지고 있다.

최근 고객 정보 유출 여부를 확인하라는 등의 카드사 사칭 문자메시지를 발송해 은행 계좌번호나 비밀번호 등의 금융 정보를 탈취하려는 사례가 적발됐기 때문이다.

스미싱이란 인터넷 주소를 클릭하면 악성코드가 설치돼 피해자가 모르는 사이에 소액결제 피해 발생 또는 개인 정보가 유출되는 금융사기 수법이다.

금융감독원은 고객 정보 유출이 확인된 3개 카드사에 대해 기존 전용상담창구 외에 일반 콜센터도 24시간 가동체제로 전환하도록 했다.

고객이 희망하면 신용카드를 즉시 재발급하도록 하고 고객의 금전적 피해가 발생할 경우 카드사가 전액 보상하도록 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