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산 페트로 아타카마 아타카마 시내의 골목길 풍경. (2011년 6월 사진)
▲ 산 페트로 아타카마 아타카마 시내의 골목길 풍경. (2011년 6월 사진)
ⓒ 정광주

관련사진보기


칠레 북부 아타카마 사막의 오아시스 마을 산 페드로 데 아타카마는 해발 2440m의 고산 마을이며 인구는 3000여 명이다. 하지만 이곳에 살고 있는 인구보다 세계에서 모여드는 배낭여행자들의 수가 항상 더 많은 것으로 유명하다. 그 이유는 칠레의 가장 북쪽마을인 이 도시에서 볼리비아의 우유니까지 가는 길이 아름답기로 소문났기 때문이다. 이 길에 가면 알티플라노 고원의 절경이 펼쳐진다. 또한 아타카마사막에 둘러싸인 마을도 인간의 손길이 닿지 않는 대자연을 접할 수 있는 풍경을 간직하고 있다.

마을을 둘러싸고 있는 아타카마 사막은 총 길이가 1000km가 넘는다. 행정구역상 대부분의 지역은 태평양 연안의 안토파가스타 주와 아타카마 주에 속한다. 북쪽으로는 타라파카 주에까지 사막이 펼쳐지면서 페루 국경까지 이어진다. 아타카마 사막은 남아메리카의 태평양 쪽 해안선에 자리 잡은 건조지대 일부를 형성하고 있으며 남태평양 고기압 기단에 의해 형성된 건조 기류의 하강에 따른 영향으로 이 사막은 세계에서 가장 건조한 지역이 됐다. 이키케와 안토파가스타 지역에서만 통계를 냈을 때 최근 100년 이내에 비가 온 것은 단 몇 번 뿐이라고 한다.

공원의 풍경 아타카마 시내의 중심 중앙공원. (2011년 6월 사진)
▲ 공원의 풍경 아타카마 시내의 중심 중앙공원. (2011년 6월 사진)
ⓒ 정광주

관련사진보기


산 페드로 데 아타카마 마을은 중앙에 있는 작은 공원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단층짜리 흙담집에 흙먼지 풀풀 날리는 비포장도로와 먼지 뒤집어 쓴 야자나무들이 늘어서 있다. 대부분의 주민들이 숙박·식당·가게·투어회사에 종사하는 등 칠레 북부의 이 작은 마을은 온통 여행자들을 위해 만들어진 관광을 위한 마을같이 느낌이 드는 곳이다.  

구스타프 파 레이헤 고고학 박물관 시내 중심에 있는 고고학 박물관.(2011년 6월 사진)
▲ 구스타프 파 레이헤 고고학 박물관 시내 중심에 있는 고고학 박물관.(2011년 6월 사진)
ⓒ 정광주

관련사진보기


마을의 중앙광장 앞에는 구스타프 파 레이헤 고고학 박물관이 있다. 박물관에는 칠레 북부 인근에서 발굴된 오래 전의 토기와 청동그릇 등 30만 점에 이르는 유물들을 전시돼 이다. 또한 미스칠레라는 별명이 붙은 유명한 미라가 있는데 아타카마의 건조한 기후 때문에 천년이 넘도록 보존된  미라의 머리와 생생한 피부를 볼 수 있다. 모두 레이헤라는 고고학자가 발굴하고 기증한 것이라고 하는데 박물관 입구에는 이 고고학자의 동상이 서 있다.

아타카마 성당 아타카마 시내의 중심에 위치한 성당. (2011년 6월 사진)
▲ 아타카마 성당 아타카마 시내의 중심에 위치한 성당. (2011년 6월 사진)
ⓒ 정광주

관련사진보기


아타카마 성당의 내부 성당지붕을 선인장을 이용하여 만들었다.(2011년 6월 사진)
▲ 아타카마 성당의 내부 성당지붕을 선인장을 이용하여 만들었다.(2011년 6월 사진)
ⓒ 정광주

관련사진보기


마을에서 가장 눈에 띄는 산 페트로 데 아타카마 성당은 눈이 부시게 하얗다. 성당은 사막에 내리쪼이는 따가운 햇살과 대비가 되어 강열한 인상을 준다. 아타카마의 중심 아르마스 광장 바로 옆에 자리 잡은 성당은 17세기께 건축됐다고 한다. 현지에서 판매되는 가이드북의 설명에 의하면 진흙을 굳혀 만든 벽돌을 사용하여 쌓아 올린 아도베 라는 건축양식으로 지어졌다.

성당 안으로 들어가 보면 내부의 천장은 선인장을 잘라서 말린 나무판을 이어 붙인 것이 보인다. 선인장을 말린 목재는 가운데가 구멍이 많이 뚫려있어서 특이하면서도 독특한 모양이다. 사막의 영향이어서 인지 가구를 비롯해 선인장 목재를 이용한 문과 선반 등의 소품을 많이 볼 수 있다.

아타카마 시장 아타카마의 시장에서 기념품을 파는 상점들.(2011년 6월 사진)
▲ 아타카마 시장 아타카마의 시장에서 기념품을 파는 상점들.(2011년 6월 사진)
ⓒ 정광주

관련사진보기


아타카마에는 바람이 거세다. 거의 매일 세찬 모래바람이 불어온다. 옆 사람과 잠깐 이야기를 하고나면 입안에 모래가 씹히기도 한다. 아타카마는 종일 한적한 모습을 보이지만 낮 시간이 지나면 닫았던 가게들도 하나 둘 문을 열고 이내 조용했던 마을도 사람들로 활기를 찾는다. 여느 스페인어 권 나라들이 그러하듯 이곳도 낮의 휴식시간인 시에스타가 지나면 가게 집들이 분주해지기 시작한다.

식당 밖에는 숙박과 식사를 위한 호객행위를 하는 종업원들과 이곳 저곳을 기웃거리는 여행자들 그리고 투어를 마치고 돌아오는 지프차 행렬 등이 분주하다. 해가 지고 차가운 모래바람이 불어오는 밤이 오면 동네는 가로등도 꺼지고 그야말로 별천지를 지붕삼은 고요한 사막속 마을로 돌아간다.

잉카시대 푸카라 유적지 아타카마 인근의 잉카시대 유적지. (2011년 6월 사진)
▲ 잉카시대 푸카라 유적지 아타카마 인근의 잉카시대 유적지. (2011년 6월 사진)
ⓒ 정광주

관련사진보기


시간 여유가 있는 여행자는 아타카마 마을에서 1시간 정도 걸어가면 잉카시대에 만들어진 푸카라 유적지를 만날 수 있다. 잉카시대 이전부터 있었던 이 지역 원주민 아타카메뇨 족의 거주지라고 하는데 칠레 지역에서 만날 수 있는 오래된 유적지라고 한다. 경사진 언덕 위에는 오래전 사람들이 살았던 유구들이 흩어져 있으며 규모는 그리 크지 않아서 30분 정도면 둘러볼 수 있다.

그밖에 아타카마에서의 유명한 관광지로는 국경을 넘어 볼리비아의 우유니 소금사막을 다녀오는 것과 볼리비아 수도 라파스의 관광지와 이름은 같지만 규모는 상대적으로 더욱 큰  '달의 계곡'이라는 특이한 지형에서 일몰을 보고 오는 투어가 유명하다. 달의 계곡은 해질녘이면 일몰을 보기 위해 모여든 사람들로 항상 긴 행렬이 이어진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생의 한가운데의 니나 또는 슈타인처럼, 여행과 사진 그리고 건축, 머나먼 이베리아 반도의 끝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와 숭산 스님의 선의 나침반, 수타니파타의 그물에 걸리지않는 바람처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