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종성 충남교육감 퇴진을 촉구하며 충남교육청 정문 앞에서 천막농성을 벌여오던 '충남희망교육실천연대'는 1일 오전 '부패세력척결과 공교육정상화를 위한 충남운동본부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천막농성 중단 및 각 시군 집회와 서명운동 돌입을 선언했다.
 김종성 충남교육감 퇴진을 촉구하며 충남교육청 정문 앞에서 천막농성을 벌여오던 '충남희망교육실천연대'는 1일 오전 '부패세력척결과 공교육정상화를 위한 충남운동본부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천막농성 중단 및 각 시군 집회와 서명운동 돌입을 선언했다.
ⓒ 충남희망교육실천연대

관련사진보기


충남교육청 장학사 비리에 연루돼 구속된 김종성 충남교육감의 '사퇴'를 촉구하며 농성을 벌여오던 충남지역 단체들이 김 교육감의 무응답에 더욱 강력한 투쟁에 돌입했다.

전교조충남세종지부와 충남시민단체연대회의·평등교육실현을위한천안학부모회 등 충남지역 33개 단체로 구성된 '충남희망교육실천연대'는 지난 3월 20일부터 내포신도시 충남교육청 앞에서 '장학사 매관매직 비리 핵심 김종성 교육감 사퇴 촉구 천막농성'을 벌여왔다.

그러나 농성 13일이 지나도록 김 교육감의 사퇴는커녕 '사과 한마디'없는 태도에 이 단체들은 분노하면서 더욱 강력한 투쟁이 불가피하다고 판단, 조직을 확대 개편했다.

이들은 1일 오전 내포신도시 충남도교육청 정문 앞에서 '부패세력척결과 공교육정상화를 위한 충남운동본부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김종성 교육감의 퇴진과 부패세력 척결을 하지 못한다면 충남교육에 미래는 없다"며 천막농성 마무리 및 2차 투쟁 돌입을 선언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충남교육청은 전대미문의 범죄 수법으로 장학사 자리를 돈을 주고 사고팔았으며, 그 정점에 충남교육감이 있었다"며 "특히 이전의 교육감 두 명이 이미 인사비리 등과 관련돼 낙마한 가운데, 청렴과 바른품성을 외치던 김종성 교육감의 매관매직 인사비리로 인한 구속은 충남교육계를 공황상태로 몰아가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지난 13일 동안 천막농성을 벌이며 김 교육감의 퇴진과 부패세력 척결을 주장해 왔으나, 김 교육감은 도민들의 퇴진요구를 무시한 채 제대로 된 사과마저 하지 않고 있다"며 "더구나 교육감으로서 식물인간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자리를 고집함으로써 충남교육을 웃음거리로 만들고 있다, 그리하여 그 피해는 고스란히 학생과 학부모·교사 등 교육주체의 몫이 돼 버렸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교사가 학생 앞에서 올바른 삶을 이야기하는 것이 부끄럽고, 학생이 교육계로부터 배울 것이 없어져 버린 안타까운 현실 앞에 우리는 자괴감을 느낀다"며 "이러한 비참한 현실을 초래한 원인은 비리 교육감은 물론, 그 아래에 똬리를 틀고 있는 부패 세력이다, 이들 부패세력은 비리 교육감들의 잇단 낙마에도 잠시 숨을 죽이다가 새 교육감의 등장에 맞춰 해바라기처럼 살아남아서 충남교육을 부패의 수렁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우리는 이러한 부패세력을 제 식구 감싸 안음으로써 부패가 계속 이어갈 수밖에 없는 구조를 만든 교육감의 퇴진은 물론, 이 부패세력까지 모두를 척결하지 못하면 충남교육에 미래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따라서 우리는 천막농성을 접고, 도민들 곁에 직접 다가가 도민들과 함께 부패세력척결과 충남공교육 정상화를 위한 투쟁을 벌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러한 계획에 따라 '충남희망교육실천연대'를 확대 개편해 '부패세력척결과 공교육정상화를 위한 충남운동본부'를 구성해 충남지역 각 시군단위 조직까지 결성하고, 더 많은 단체와 함께 연대해 각 지역단위의 집회 및 선전활동·서명운동 등을 전개할 예정이다.

한편, 이들은 이번 서명운동을 통해 김 교육감의 퇴진 및 부패세력 척결과 함께 공교육 정상화를 위해 ▲ 장학사 특권 폐지 후 공모제 활성화 ▲ 부패세력 퇴출을 위한 비리공무원 원아웃제 실시 ▲ 학부모·시민 등이 참여하는 상설적인 감사위원회 도입 등을 촉구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