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수원천 수원천은 생태하천이라고 한다. 수많은 물고기들이 무리지어 유영하는 모습을 볼 수가 있다
▲ 수원천 수원천은 생태하천이라고 한다. 수많은 물고기들이 무리지어 유영하는 모습을 볼 수가 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행사일정표 화성문화제의 행사일정표
▲ 행사일정표 화성문화제의 행사일정표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10월 4일, 아침부터 수원이 시끌벅적하다. 제49회 수원 화성문화제가 10월 4일 오후 8시부터 방화수류정 성 밖 용연에서 전야제인 '용연지몽1'을 시작으로, 5일부터 7일까지 화성행궁과 화성 화홍문, 방화수류정, 수원천 일대에서 화려하게 펼쳐진다. 이번 화성문화제에서는 정조대왕의 지극한 효심과 개혁에 대한 꿈으로 축성된 화성에서, 정조대왕의 품었던 그 꿈을 아로새기고자 마련했다.

'화성, 꿈을 품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제49회 수원화성문화제는, 10월 5일 화령전에서 열리는 '작헌의'와 '정조대왕 능행차' 등을 시작으로 10월 6일에는 '정조대왕 친림 과거시험'의 모습을 봉수당에서 볼 수가 있다. 셋째 날인 10월 7일에는 봉수당에서 열리는 '혜경궁홍씨 진찬연'의 모습이 재현될 예정이다.

축제에 모인 분들에게
수원천을 권하고 싶다

3일 동안 열리는 화성문화제에는 외지에서 많은 분들이 찾아온다. 수원을 찾은 그 분들께 꼭 한 곳을 걸어보라고 권하고 싶다. 물론 주변에는 이런 저런 것들을 볼 것들이 많지만, 이왕 이곳에 왔으면 이것만은 꼭 한 번 해보라는 것이다.

나는 문화재를 찾아가는 길에 꼭 하나 고집하는 것이 있다. 가급적이면 문화재 앞까지 차를 타고 들어가지 말고, 조금쯤은 걸어서 가라고 권유한다. 조금 땀을 흘리고 난 뒤 만나게 되는 문화재, 그래야 조금 더 문화재에 대한 깊은 애정이 생기기 때문이다.

남수문에서부터 수원천을 따라 걷기 시작하면, 갖가지 생태 체험을 할 수가 있다. 우선은 천변 양편으로 난 길이 풀로 뒤덮여 있다. 천천히 물소리를 따라 걷다가 보면, 팔뚝만한 물고기들이 고개를 내밀고 인사를 한다. 그 뒤로는 작은 물고기들이 떼를 지어 유영을 하는 모습도 볼 수가 있다.

다리 밑 벽화 다리 밑에 마련된 벽화, 아직은 마무리가 되지 않았지만 곧 새 명물이 될 듯하다.
▲ 다리 밑 벽화 다리 밑에 마련된 벽화, 아직은 마무리가 되지 않았지만 곧 새 명물이 될 듯하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새로 조성중인 다리 밑 벽화

조금 올라가다보면 매향교 밑을 지나게 된다. 아직은 완성되지가 않았지만, 이 다리 밑에는 벽화작업이 한창이다. 수원청개구리의 일화도 만날 수가 있고, 아이들이 그린 그림도 손짓을 한다. 매향교 옆에는 수원화성박물관이 자리하고 있기 때문에, 이런저런 재미를 쏠쏠하게 느낄 수가 있다.

조금 더 길을 따라 올라가면 징검다리가 놓여 있다. 징검다리를 건너며 옛 이야기를 아이들에게 해줄 수도 있다. 도심 한복판에서 건너보는 징검다리. 아마도 50여년 전쯤으로 돌아가는 기분 아닐까? 북수문인 화홍문에 도착하기 전에 물오리 등도 만나게 되는데, 운이 좋으면 재두루미 부부와 만날 수도 있다. 물보라를 일으키는 분수 사이에 무지개가 아름답다.

화홍문과 방화수류정 화홍문화 북남문, 그리고 방화수류정
▲ 화홍문과 방화수류정 화홍문화 북남문, 그리고 방화수류정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방화수류정', 이름만으로도 아름답다

수원 화성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을 들라고 하면 당연히 방화수류정이다. 방화수류정은 화성의 네 곳에 있는 각루(角樓) 중 하나로 동북각루이다. 방화수류정은 1794년 9월 4일 터 닦기를 시작으로 그 해 10월 19일에 완성을 하였으니, 200년이 지난 역사를 갖고 있다.

화성은 자연을 최대한으로 이용한 가장 큰 조형물이라고 한다. 화성의 아름다움이야 이미 다 알고 있는 것이지만, 어느 곳 하나 자연을 벗어나지 않았다는 것이 더욱 놀랍다. 방화수류정은 꽃을 쫒고 버들을 따라간다는 아름다운 정자이다. 성벽 밑으로는 용연을 파서 나무를 심어 운치를 더하고, 옆으로는 흐르는 버드내 위에 화홍문을 세워 그 주변 경관과 함께 아름다움을 더했다. 누마루로 깐 정자에 올라서면 사방의 경관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한 것도 방화수류정의 또 다른 멋이다.

여러 곳에서 본 방화수류정 여러 곳에서 바라본 방화수류정이다.
▲ 여러 곳에서 본 방화수류정 여러 곳에서 바라본 방화수류정이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방화수류정의 동편 바로 옆으로는 북암문이 있어, 쉽게 용연을 다닐 수 있도록 하였다. 화성의 암문은 깊고 후미진 곳에 설치한 비밀 문으로, 적이 모르게 가축이나 사람들을 통용할 수 있도록 낸 문이다. 그러나 이 북암문을 이용하면 방화수류정에서 용연까지 가장 짧은 거리로 이동할 수가 있다.

용연은 방화수류정을 더욱 아름답게 만들어 주고 있다. 용연의 가운데는 인공섬을 만들어 놓았으며, 전체적인 조화를 보이는 이 용연과 방화수류정은 한 폭의 그림과 같다. 수많은 사람들이 화성중에서 가장 많이 찾는 곳이기도 하다. 10월 5일부터 3일간 막을 올리는 제49회 수원화성문화제. 구경도 좋지만 아이들과 함께 수원천 길을 걸어 방화수류정에 올라보자. 또 다른 즐거움이 그 곳에 있기 때문이다.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e 수원뉴스와 다음 뷰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