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0일 서울 성미산학교에서 자전거유랑단이 출범식을 갖고 한달 여의 긴 일정을 시작했다. 여러 언론사의 취재 열기가 뜨거웠다.
 지난 10일 서울 성미산학교에서 자전거유랑단이 출범식을 갖고 한달 여의 긴 일정을 시작했다. 여러 언론사의 취재 열기가 뜨거웠다.
ⓒ 김혜연

관련사진보기


탈학교학생 7만명 시대, 근대 학교제도와 잘못된 교육정책으로 자의든 타의든 제도권 교육을 등질 수밖에 없던 학교 밖 청소년들이 '교육기본권 운동'을 알리고자 한달간 전국 자전거 유랑에 나선다.

'교육기본권 운동'은 지난해부터 대안교육 진영을 중심으로 펼쳐지고 있다. '배움의 권리는 헌법에 보장된 기본적 권리'이기 때문에 제도권 '안'에 있든 '밖'에 있든 '모든' 청소년이 배움을 지속할 수 있도록 법적, 제도적, 정책적 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는 취지에서 시작되었다.

한국교육개발원의 통계에 따르면 2011년 제도권 교육 밖으로 나온 학생 수는 7만 6000명에 이르며, 이들 중 대부분이 제도권 밖으로 나옴과 동시에 배움의 권리에서 소외되고 편견과 차별 속에 고통받게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중 대안교육 진영이 품을 수 있는 숫자도 기껏해야 5% 남짓이다.

자전거유랑단은 지난 10일 서울 성미산학교에서 조촐한 격려식을 겸해 출범식을 갖고 출발했다. 9명의 대안학교 학생과 인솔 교사가 함께 한다. 이들은 충남 공주, 전북 무주, 경남 산청, 부산, 대구, 충북 제천을 거쳐 다음달 6일 다시 서울로 돌아오게 된다. 전 과정은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www.facebook.com/groups/131589656917851) 알려 갈 예정이다.

친구들의 응원가를 듣고 난 후 조웅희 배움터길 학생은 "긴 일정이라 걱정도 좀 되지만 길 위에서 많이 배워와 나중에 배운 것을 다른사람들과 나눌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자전거유랑단을 통솔하는 통(별칭) 배움터길 교사는 "무엇보다 길 위에서 우리가 스스로를 돌아보며 배움을 얻어갈 수 있길 바란다"며 "또한 교육기본권 운동을 시민들에게 알릴 수 있는 계기를 만들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학한 교육혁명공동행동 정책위원장도 "제도밖 청소년의 교육적 권리가 교육의제로 부각되길 바란다"며 "자전거유랑단은 새로운 교육의 장을 여는 도전"이라며 이들을 격려했다.

자전거유랑단의 여행이 마무리되는 다음달 6일은 서울특별시교육연수원에서 대안교육한마당 행사가 열린다. 이들은 이 행사에서 '제도 밖 청소년의 권리선언'을 발표할 계획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교육희망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