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뷰(OhmyView)>는 소비자 입장에서, 소비자의 눈높이로 제품을 꼼꼼히 따져보는 기사입니다. 대상은 따로 없습니다. 자동차든, 휴대폰이든, 금융상품이든...가장 친소비자적인 시각을 전달할 예정입니다. 또 이 공간은 각 분야에 관심있는 전문블로거나 시민기자 등 누구에게도 열려있습니다. [편집자말]
 7년만에 나온 르노삼성차의 새 SM7. 르노삼성 입장에선 새 SM7에 나름대로 할 것은 다 해본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7년만에 나온 르노삼성차의 새 SM7. 르노삼성 입장에선 새 SM7에 나름대로 할 것은 다 해본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 르노삼성차

관련사진보기


기다림, 르노스러움, 절박함, 새로움, SM 마니아...

르노삼성자동차가 새롭게 내놓은 SM7을 타 본 후, 머릿속에 맴돈 단어들이다. 7년 만이니 오래 기다렸다. SM7은 더욱 '르노'스러워졌다. 이제서야(?) 올해 새 차를 신고한 르노삼성의 '절박함'도 느껴졌다. 경남 남해 인근 편도 1차선의 급한 곡선 내리막과 오르막길에서의 운전은 새로웠다.

물론 요즘 르노삼성의 SM 시리즈는 예전과 사뭇 다르다. 과거 SM 시리즈의 향수를 갖고 있는 마니아층 역시 건재하다. 이들은 '르노스러움'의 변화에 못마땅해 한다. 자동차의 뼈대(플랫폼)를 닛산에서 르노로 바꾼 후 나온 '뉴 SM' 시리즈들이다.

이번 '올뉴 SM7'은 어찌보면 '뉴 SM' 시리즈의 완결판이다. 뉴 SM3나 SM5 등에서 해왔듯이, 르노삼성은 이번에도 철저히 '차이(Difference)'를 강조했고, 차별화 전략을 썼다. '차이'의 대상은 현대차의 그랜저였다. 이번 남해에서 만난 르노삼성 고위임원은 기자에게 현대차 연비부터 성능, 친환경차 개발 등에 이르기까지 강도 높은 발언을 쏟아냈다(☞ 관련기사: "하이브리드 차? 우리는 '연비'로 장난치지 않는다")

뒤집어 보면, 그만큼 위기감도 크다는 것을 느끼게 한다. 회사 한 관계자는 "벼랑끝에 서 있는 느낌"이라고 할 정도였다. 지난 14일 3시간여 걸쳐 경남 남해 일대서 그 '차이'를 찾아봤다.

 앞면의 범퍼 일체형 라디에이터 그릴은 독일차 '아우디'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개인적으로 그릴 옆의 헤드램프는 '아니다' 싶을 정도다.
 앞면의 범퍼 일체형 라디에이터 그릴은 독일차 '아우디'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개인적으로 그릴 옆의 헤드램프는 '아니다' 싶을 정도다.
ⓒ 김종철

관련사진보기


[디자인] 튀지는 않지만 어디서 많이 본 듯한 겉모습

뉴 SM7의 첫인상은 실물이 생각보다 낫다는 것이었다. 물론 지난 4월 서울모터쇼에 나왔던 SM7 콘셉트카(향후 새차 개발방향 등을 보여주는 차)를 기대했던 사람이라면, 실망할 수도 있겠다.

회사쪽에선 '우아하고 세련된'이라는 단어를 썼다. '유러피안 프레스티지'라는 개념까지 동원했다. 뉴 SM5가 나왔을 때도 비슷했다. 쉽게 말하면 무난하고 튀지 않고, 질리지 않는 디자인이라고 할수도 있다.

르노삼성 쪽의 이야기를 100% 받아들여도, 뭔가 아쉬운 것은 어쩔수 없다. 앞면의 범퍼 일체형 라디에이터 그릴은 독일차 '아우디'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개인적으로 그릴 옆의 헤드램프는 '아니다' 싶을 정도다. 나중에 변화를 줬으면 한다. 옆 모습은 그런대로 잘 빠진 듯하다.

 개인적으론 앞보다 뒷 모습에 좀더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하지만 이 역시 어디서 본 듯하다. 신형 재규어 XJ의 뒷 모습이 생각나는 것은 어쩔수 없다.
 개인적으론 앞보다 뒷 모습에 좀더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하지만 이 역시 어디서 본 듯하다. 신형 재규어 XJ의 뒷 모습이 생각나는 것은 어쩔수 없다.
ⓒ 김종철

관련사진보기


개인적으론 앞보다 뒷모습에 좀더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세련됐다고 본다. 회사쪽은 '간결하고 절제된 미래지향적'이라고 했다. 하지만 이 역시 어디서 본 듯하다. 신형 재규어 XJ의 뒷모습이 생각나는 것은 어쩔 수 없다. 트렁크에 달린 후방카메라는 제발 어디든 보이지 않게 넣었으면 한다.

뒷쪽 아래 좌우로 고성능 배기구가 2개씩이나 달렸다. 국내 최초란다. 모습 자체는 괜찮다. 18인치 타이어(기본은 17인치)의 알루미늄 휠 모습도 잘 나왔다. 휠 사이로 브레이크 디스크가 훤히 보였다. 과거 브레이크 디스크보다 20미리미터 커졌다. 국내 준대형차 가운데서 가장 크다.

[주행성능] SM의 정숙, 편안함 유지하면서 달리기 성능도?

이날 기자들을 태운 차는 3.5리터급 RE 모델이다. 각종 편의사양이 모두 들어가 있다. 6기통의 닛산 VQ엔진이 올라가 있다. 이 엔진은 이미 '세계 10대 엔진'에 선정될 만큼 검증이 끝난 상태다. 자동변속기도 6단짜리가 들어가 있다.

시동버튼을 눌렀다. 가속페달 위에 발을 올려놓았다. 이번 테스트 코스는 고속도로와 일반 국도, 급한 곡선과 언덕 구간 등 다양했다. 평지 등에서 가속페달에 약간 힘을 줘보니, 어느새 속도계는 시속 120킬로미터 근처를 향하고 있었다.

 올뉴 SM7에는 6기통의 닛산 VQ엔진이 올라가 있다. 이 엔진은 이미 '세계 10대 엔진'에 선정될 만큼 검증이 끝난 상태다.
 올뉴 SM7에는 6기통의 닛산 VQ엔진이 올라가 있다. 이 엔진은 이미 '세계 10대 엔진'에 선정될 만큼 검증이 끝난 상태다.
ⓒ 김종철

관련사진보기


정숙성은 여전했다. SM 시리즈의 상징처럼 돼 있다. VQ엔진 자체가 조용한 데다, 엔진 회전음이나 바람소리, 각종 기계음 등도 거의 들리지 않았다. 승차감이나 핸들링(조향성능)도 좋은 편이다. 각도가 큰 곡선 구간에서의 쏠림 현상이나 고속으로 달리다가 급히 제동을 걸 때 역시 만족스러웠다.

특히 눈에 띈 것은 스포츠 모드였다. 조병제 르노삼성차 전무는 "국산 준대형 세단에서 스포츠 모드를 볼 수 없었을 것"이라며 "이를 작동하면, 전혀 다른 차를 타고 있는 듯한 기분이 들 것"이라고 말했다. 100% 믿지는 않았지만, 실제 스포츠 모드의 반응은 괜찮았다.

조용하고 편안한 세단이었다가, 마치 그 순간만큼 달리기를 위한 차로의 변신 정도랄까. 가속페달의 반응은 분명 민감해졌고, 엔진 역시 마찬가지였다. 수동 변속도 할 수 있다. 엔진 회전수(RPM)를 나타내는 바늘을 꾸준히 끌어올리면, 속도계 바늘도 금세 숫자 150을 훌쩍 넘어선다.

또 하나 '패들 시프트'도 있다. 운전대의 중간 윗부분 양 옆에 달린 스위치인데, 이것을 누르면 쉽게 엔진을 변속할 수 있는 장치다. 도로 여건에 따라 쉽게 엔진을 바꿔가며, 운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일부 기자들 사이에선 패들 시프트의 위치가 약간 높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하지만 난 별 불만이 없었다.

[편의성과 경제성] 굳이 3.5보다는 2.5리터 LE 모델이 적당한 듯

편의, 안전 장치도 많다. 항공기 좌석과 같은 머리 받침대나, 운전석의 마사지 기능, 향수도 자동으로 뿌려주는 기능, 스피커가 12개나 달려있는 보스(Bose) 음향, 탑승자 체형에 맞게 터지는 스마트 에어백까지...

이밖에 기존 애프터 서비스를 더 강화해, 주행거리와 상관없이 5년 동안 엔진오일 등 주요 소모품을 공짜로 바꿔준다.

 올뉴 SM7의 실내모습. 편의,안전 장치도 대폭 들어가 있다.
 올뉴 SM7의 실내모습. 편의,안전 장치도 대폭 들어가 있다.
ⓒ 르노삼성차

관련사진보기


이 정도면, 르노삼성 입장에선 새 SM7에 나름대로 할 것은 다 해본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회사가 내놓은 공인 연비는 2.5리터급이 1리터당 11킬로미터, 3.5리터는 9.6킬로미터였다.

이날 기자가 탔던 차는 3.5리터급으로, 60킬로미터 구간을 달렸더니 평균 연비는 1리터당 8.9킬로미터였다. 국도 편도 2차선에, 높은 언덕과 곡선 구간이 많았던 점, 에어컨을 켜고 달리고, 일부 구간서 스포츠 모드 등으로 운행했던 점 등을 감안하면, 나쁘지 않은 연비였다.

차값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회사쪽에서 내놓은 자료에는 3000만~3900만 원 선이다. 기존 SM7 때보다 120만 원 정도 올랐다. 하지만 7년 만에 내놓은 신차 값 치고는 적정하다는 의견도 많다. 현대차는 올초 5세대 신형 그랜저를 내놓으면서 400만 원의 값을 올려, 여론의 따가운 눈총을 받았다. 그에 비하면 SM7은 양호한 편이다.

SM7을 산다면, 2.5리터 LE 모델 정도가 나을 듯하다. 값은 3200만 원 선이다. 거의 모든 편의장치가 들어가 있다. 8인치짜리 내비게이션만 추가하면 될 정도다. 각종 세금 등까지 더하면 3500만~3600만 원 정도다. 여기에서 1000만 원을 더 줘가며 3.5리터급으로 갈 이유는 별로 없을 듯하다. 굳이 사겠다고 하면, 어쩔수 없지만...

자. 이제 다시 돌아가자. 7년 만에 모습 드러낸 SM7. 과연 그랜저의 독주를 막을 수 있을까. 그랜저와 경쟁할 만한 요소들은 충분한 것 같다. 그랜저와 SM7의 양강구도가 형성되면, 오히려 기아차 K7이 어려워질 수도 있다. 올 하반기 준대형차 자동차 시장의 경쟁은 그렇게 뜨거워지고 있다. 누가 이길지, 소비자들의 선택이 자못 궁금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공황의 원인은 대중들이 경제를 너무 몰랐기 때문이다"(故 찰스 킨들버거 MIT경제학교수) 주로 경제 이야기를 다룹니다. 항상 배우고, 듣고, 생각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