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석불입상 담양군 고서면 분향리에 소재한 전남 유형문화재 제144호로 지정이 되어있는, ‘담양 분향리 석불입상’
▲ 석불입상 담양군 고서면 분향리에 소재한 전남 유형문화재 제144호로 지정이 되어있는, ‘담양 분향리 석불입상’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여름철 답사는 평탄치가 않다. 특히 산에 문화재가 있는 경우에는 곤욕을 치르기가 일쑤이다. 비가 오고 난 후 부쩍 키가 자라버린 각종 풀이며, 넝쿨들이 길을 가로막기가 일쑤이며, 땀 냄새를 맡은 날파리며 산 모기들이 극성스럽게 달라붙기 때문이다. 이런저런 불편함을 감수해야 하는 것이 바로 여름철의 문화재 답사이다.

담양군 고서면 분향리에는 전남 유형문화재 제144호로 지정이 되어있는, '담양 분향리 석불입상' 한 기가 자리하고 있다. 길을 지나다가 이정표가 보여 무작정 찾아들어간 곳이다. 그러나 마을 분들에게 물아보아도 정확한 위치를 잘 모르시겠다는 대답이다. 마침 어르신 한 분이 지나시다가

"그 돌부처 저 산 위에 있어. 이리로 돌아 올라가" 

라고 말씀을 하신다. 마침 알려주신 곳으로 가니 작은 토굴 하나가 있고, 그 앞에 안내판이 걸려있다.

산길 대나무 숲과 덩쿨을 헤치고 들어 갈 수가 잇다
▲ 산길 대나무 숲과 덩쿨을 헤치고 들어 갈 수가 잇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숲 그저 걷는 숲이라면 좋겠다. 그러나 날파리와 모기 떼들이 극성스럽게 달라붙는다
▲ 숲 그저 걷는 숲이라면 좋겠다. 그러나 날파리와 모기 떼들이 극성스럽게 달라붙는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가로막힌 풀을 헤치고 산을 올라

작은 암자처럼 생긴 산 밑 절로 들어갔다. 이곳에 석불입상이 있을 것이란 생각에서다. 그런데 대답은 산 위로 조금만 올라가면 있다고 한다. 처음엔 그래도 길처럼 나 있더니, 조금 더 올라가니 대와 풀들로 인해 길이 사라졌다. 아침부터 길을 찾느라 애를 먹었는데, 이 곳 역시 남다를 바 없다.

대숲으로 들어가 대나무 잎을 헤쳐 가며 산길을 오르다보니 저만큼 석불입상의 윗부분이 보인다. 석불입상 주변은 모두 시멘트로 발라놓았다. 그저 자연스럽게 놓아두었으면 좋았을 것을. 자연과 스스로 어우러진 모습을 기대했는데, 영 사각으로 발라놓은 시멘트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

얼굴 육계가 낮아 민머리처럼 보인다. 얼굴은 둥근편이며 목에는 삼도가 뚜렷하다
▲ 얼굴 육계가 낮아 민머리처럼 보인다. 얼굴은 둥근편이며 목에는 삼도가 뚜렷하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오랜 풍상에 훼손이 된 석불입상
가슴 가슴부분에는 법의가 곡선으로 표현이 되어있다. 양 팔은 밑에서 팔목을 위로 올려 무엇인가를 들고 있다
▲ 가슴 가슴부분에는 법의가 곡선으로 표현이 되어있다. 양 팔은 밑에서 팔목을 위로 올려 무엇인가를 들고 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이 석불입상은 연화좌대와 불상이 각각 한 개의 돌로 조성이 되어있다. 머리는 소발에 육계는 낮아 거의 민머리 형태이다. 얼굴은 둥글넓적한데 귀는 짧은 편인데 거의 알아보기가 힘들고, 코는 누가 떼어내 시멘으로 발라놓았다. 전체적인 표정은 둔화된 모습이다. 양 눈썹 사이와 코, 입 등은 형식화 되어있으며, 마모가 심해 자세한 형태를 알아볼 수가 없다.

이 석불은 2m가 넘는 비교적 큰 불상이다. 전남지방에서는 이렇게 큰 석불입상이 그리 흔하지가 않다. 목에는 삼도가 선명하게 선각되어 있는데 간격이 넓게 표현하였다. 법의는 통견으로 가슴에서 굵은 곡선으로 물결모양을 그리다가, 양쪽 다리 밑으로 내려오면서 두 갈래로 갈라지고 있다.

아랫부분 법의는 통견으로 가슴에서 굵은 곡선으로 물결모양을 그리다가, 양쪽 다리 밑으로 내려오면서 두 갈래로 갈라지고 있다.
▲ 아랫부분 법의는 통견으로 가슴에서 굵은 곡선으로 물결모양을 그리다가, 양쪽 다리 밑으로 내려오면서 두 갈래로 갈라지고 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연화대좌 연화대좌는 8각으로 연꽃잎이 밑으로 향하고 있다
▲ 연화대좌 연화대좌는 8각으로 연꽃잎이 밑으로 향하고 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외곽으로는 한 줄 띠를 돌려 마무리를 하였으며, 양쪽 팔에 걸친 옷자락은 직선으로 길게 늘어뜨려 다리 하단으로 내리뻗어 있다. 팔에 걸린 법의의 소매 끝자락은 약간 밖으로 외반되어 옷 주름이 조화를 이루고 있다. 발은 길게 늘어진 옷주름에 가린 채 발등만 보인다.

손에 들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발밑에 놓인 연화대좌는 8각으로 조성을 하였으며, 16잎의 앙화가 아래로 향하고 있다. 이 석불입상에서 주목해야 할 것은 바로 수인이다. 양쪽 손바닥을 안으로 구부려 서로 대치하게 하여 허리춤에 대고 있다. 특히 왼손에는 약병을 쥐고 있는 모습을 하고 있어, 약사여래석불입상으로 볼 수 있다. 뒷면은 머리 부분에서 두발이 보이며 그 외에서는 평평하게 처리하였다.

손 손에는 약병과 같은 것을 들고 있다. 아마도 약사여래석불입상인 듯
▲ 손 손에는 약병과 같은 것을 들고 있다. 아마도 약사여래석불입상인 듯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돌 이곳이 전각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그러나 현재는 주변을 시멘트로 발라 알아볼 수가 없게 만들었다
▲ 돌 이곳이 전각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그러나 현재는 주변을 시멘트로 발라 알아볼 수가 없게 만들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조성시기가 고려 전기로 추정되는 이 석불입상에서 보여주고 있는 옷주름 양식이나 수인 등은, 보기 힘든 특이한 기법이라 하겠다. 그런데 이 석불입상이 조금은 편안하지 않은 느낌이다. 전체적으로 석불입상의 형태가 뒤로 약간 젖혀져 있어 거만스런 모습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왜 저렇게 거만한 모습으로 서 계신 것일까?

아마도 손에 든 약병으로 수많은 사람들을 고쳤기 때문은 아닌지. 달라붙는 모기들을 쫓아내며 괜히 헛웃음을 날린다. 내가 생각해도 참으로 황당한 생각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렇게 혼자 산으로 들로 답사를 다니다가 보면, 그런 황당한 생각이 힘든 답사 길을 조금은 가시게 하는 것을.

덧붙이는 글 | 석불입상의 답사는 6월 18일에 하였습니다. 이기사는 티스토리 '바람이 머무는 곳;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