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모처럼 웃는 전직 대통령 부인들
 모처럼 웃는 전직 대통령 부인들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씨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씨가 함께 떠난 2박 3일 여행을 전북 무주와 충남 태안에서 보냈다. 이들은 지난 11일 전북 무주군에서 열린 '반딧불 축제' 폐막식에 나란히 참석한 뒤 12일 오후 4시경 충남 태안 안면도에 위치한 리솜리조트에 도착했다.

이들은 같은날 오후 6시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주최한 만찬에 참석했는데 이 자리에는 박지원 전 민주당 원내대표 부부, 안희정 지사 부부, 노무현 전 대통령 후원회장을 지낸 강금원 창신섬유 회장 부부를 비롯해 국민의정부와 참여정부 인사 등 16명이 동석했다.

안면도에서 하룻밤을 보낸 두 사람은 13일 오전 11시부터 태안 천리포 수목원을 찾아 휴식의 시간을 가졌다. 산책길에서 권씨가 힘들어하는 이씨의 두 손을 꼭 잡고 걷는 등 각별한 우의를 보여주기도 했다.

한 시간 정도 수목원을 둘러본 이들은 영빈관에서 오찬을 마친 후 태안을 떠났다. 이번 여행은 이씨가 "노 전 대통령의 서거 2주기(5월 23일)를 치르면서 많이 힘들었을 것"이라면서 권씨에게 반딧불 축제 동행을 제안해 이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 1 / 17 )

ⓒ 신문웅

덧붙이는 글 | 바른지역언론연대 태안신문에도 실립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방자치시대를 선도하는 태안신문 편집국장을 맡고 있으며 모두가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