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3일 오후 대전시의회에서 열린 '바람직한 대전복지재단 설립 방안'을 위한 시민공청회 장면.

공조직의 경직성을 탈피할 수 있도록 독립된 사회복지전문기구 설립이 매우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대전시의회 김명경 의원은 23일 오후 대전시의회에서  '바람직한 대전복지재단 설립 방안'을 위한 시민공청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김 의원은 "2011년 연간 6609억 원에 이르는 복지예산의 합리적 배분이 필요하고, 아울러 집행되는 예산은 반드시 성과를 높여야 한다"며 "유연하고 창의적인 복지정책 및 행정의 수준을 제고하기 위해서 민간전문가의 전문성을 활용하는 한편, 공조직의 경직성을 탈피할 수 있도록 독립된 사회복지전문기구인 대전 복지재단 설립이 매우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주제발표에 나선 김성한 한남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효율성과 통합성에 바탕을 둔 복지서비스 체계의 구축과 현장에 맞는 복지 허브기능 수행이 요구되는 한편 민·관 협치의 사회 안전망을 담당하는 전담운영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이를 통해 복지서비스 통합화, 민간화, 전문화로 복지공동체 역할을 수행하도록 함으로써 민·관 협치의 대전형 복지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류명석 서울복지재단정책개발실장도 "광역자치단체는 복지정책 기획 및 조정 기능을 강화할 것을 요구받고 있는 시점에서 기존 행정조직이 갖는 전문성의 한계를 고려할 때 복지재단의 역할은 더욱 커 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류재룡 유성구 노인복지관장은 "복지재단의 설립과정에서 △중복투자의 낭비초래 △인력구성 및 운영의 독립성 △민간의 전문성 반영 △민간기관 자율성 역할이 축소 될 수 있는 가능성 등 문제점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대전시 윤종준 복지정책과장은 "추후 공청회를 거쳐 충분한 시민 의견을 수렴 후 반영하여 최대공약수를 찾아 추진하겠다"고 말하고 대전복지재단의 운영방향(조직, 인력, 예산 등) 및 타 시·도 사례를 설명했다. 아울러 윤 과장은 "새로운 복지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민·관협치의 대전형 복지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덧붙이는 글 | 대전충남 한줄뉴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