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시인의 친필사인. .

 

아주 오래 전, 조카들에게 세뱃돈 대신에 도서상품권을 나누어 준 적이 있었다. 덕분에 조카들에게 '큰아버지(나)의 고상함 때문에 망했다'는 원망이 되돌아왔지만 한동안 내 뜻을 굽히지 않았다. 그러다가 조카들의 원망과 한숨소리를 견디지 못해 할 수 없이 빳빳한 신권으로 대체를 했는데 올 설에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예의 그 버릇이 나오고 말았다.

 

예전에는 조카들이 초등학생이어서 큰아버지(나)의 뜻을 이해하기 어려웠을 거라는 생각과 이제는 대학생이 되고 고등학생이 되었으니 돈 대신에 책과 시집을 선물하는 큰아버지의 뜻을 이해하겠거니 했다.

 

설이 되기 보름 전 9권의 시집을 인터넷으로 주문을 해서 내가 평소에 좋아하던 시인의 댁으로 배달을 시켰다. 조카들의 이름과 함께 시인의 친필사인을 해주시면 조카들에게 참으로 의미 있는 선물이 될 것 같다는 사연과 조카들의 이름을 적어서 보냈다.

 

시인은 혼쾌히 나의 부탁을 들어주셨고 설 며칠 전에 시인의 친필사인본이 나의 손에 도착했다. 시집 속에 도서상품권을 두 장씩 넣어 포장을 하고 겉에 조카들의 이름을 써넣으면서 "역시 우리 큰아버지가 최고 멋쟁이"라는 조카들의 근사한 멘트를 은근히 기대했다.

 

설날 아침, 차례 상을 물리고 세배가 시작되었다. 서열상 세 번째인 내 차례가 돌아왔다. 아내와 둘이 앉아 세배를 받고 시집을 건네주는 내 얼굴에는 왠지 모를 뿌듯함에 함박미소가 배여 나오는데 조카들의 표정이 이상하다. 그나마 대학을 다니는 두 녀석은 이미 알고 있었다는 듯이 알듯 말듯 미소를 짓는데 나머지 녀석들은 표정이 안 좋다.

 

이제 고등학교를 갓 들어가는 녀석은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시하기도 한다. 옆에서 지켜보는 제수씨들조차도 "돈이 최곤데!"하며 나와 조카들의 상할 대로 상한 마음에 소금뿌리는 말도 마다 않았다. 시집 속에 만 원짜리 도서 상품권 두 장이 들어있다고 해도 막무가내였다. 도서상품권으로는 책밖에 못 산다는 것이었다.

 

시집. 시인의 친필사인이 들어간 세뱃돈을 대신할 시집.

 

결국은 조카들을 달래느라 세뱃돈을 주고 말았는데 세뱃돈은 세뱃돈대로 들고 시집을 사고 사인을 받아오는 수고로움만 더해진 셈이었다. 그렇다고 조카들의 원성이 사라진 것도 아니요, 설날 아침부터 '큰아버지 그러시면 안 된다'는 조카들의 훈계까지 들어야 했으니 기가 막힐 일이다. 옆에서 지켜보시던 나의 작은아버지께서 한 말씀 하시는데 가만 들어보니 60년대 개그다. 그런데 그 볼품없는 개그가 나를 더 비참하게 만들었다.

 

"난산중인 임산부 다리 밑에 만 원짜리 한 장 놓아두면 거꾸로 섰던 아기도 손부터 나온다더라."

"피식, 만 원짜리로 안 되면요?"

"수표는 그럴 때 써먹으라고 있는 거겠지."

"그래도 안 되면?"

"그런 녀석은 낳아봐야 세상에 득 될 것 없으니 나오려고 해도 도로 들이 밀어야지. 못 나오게."

"...!"

 

어린 시절, '세뱃돈 누가 많이 받았나?' 자랑하는 그 즐거움을 모르는 것이 아니나 왠지 모르게 씁쓸한 정월 초하룻날 아침이었다. 그러나 집안 어른 중에 나 같은 사람 한 사람쯤은 있어도 좋겠거니 위안을 삼는다. 암튼 세뱃돈 대신에 시집 한권과 도서상품권을 선물했다가 또 다시 세뱃돈을 줘야하는 수모(?)를 당했지만 후회는 없다. 그런데, 조카들에게 서운하기보다는 제수씨들에게 더 서운한 마음이 드는 건 왜일까?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3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편안한 단어로 짧고 쉽게 사는이야기를 쓰고자 합니다. http://blog.ohmynews.com/hanast/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