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멀리서 본 "콩돌해안" 전경 용트림 전망대에서 줌으로 당겨본 "콩돌해안"전경
▲ 콩돌해안 동영상 아름다운 콩돌 해안에 밀려오는 자갈파도 모습을 동영상에 담아 보았다.
ⓒ 윤도균

관련영상보기

 

백령도 콩돌해안을 아시나요?

 

지난 3월 천안함(PCC-772)이 백령도 앞바다에 침몰해 우리의 해군용사 46명이 사망한 사건 이후 급격하게 침체한 백령도 관광 활성화를 위해 인천시와 옹진군청(http://ongjin.go.kr/)에서는 '백령도, 대청도 자유여행 팸 투어'를 실시했다. 인천시민은 왕복 여객선 운임 11만3300원이 무료고, 타 시도 시민은 7만 8300원을 제외하고 보조받는다.

 

나도 (2010년 9월 9일~10일) 1박 2일간 '백령도 대청도 팬 투어' 일원이 되어 백령도 관광을 할 수 있었다. 내가 백령도 관광을 하면서 가장 아름다운 관광명소로 인상깊게 방문한 곳은 천연기념물 제392호로 지정된 콩돌해변이다. 백령도 남포리의 콩돌해변은 남포리의 오금포 남쪽 해안을 따라 형성되어 있으며 해안의 길이만도 (1.5km X 폭 50m)나 되었다.

 

백령도 남포리 콩돌해안 (천연기념물 395호) 소재지:인천광역시 옹진군 백령면 남포리 

백령도 남동쪽 남포리 동쪽(길이 1.5km,폭 50m)의 해안 크기가 0.4~0.6cm의 콩알 크기 모양의 둥근 자갈이 큰 굴락을 이루면서 해안을 따라 깔려 있다. 해변의 양끝 부분에는 절벽을 이루며 돌출 발달한 규암이 분포하고 있으며 이곳 해안 지형은 육지쪽으로 활모양으로 휘어져 움푹한 장소를 이룬 전형적인 만입형 해변이다. 해변면의 너비는 2~15m이다.
콩돌자갈 각양각색의 다양한 콩돌 모양

콩돌 해변으로 가는 대중교통은 없다. 다만, 시간이 상당히 뜸하게 다니는 공용버스를 타고 남포리 회동까지 가서 도보로 이동하든지 아니면 부둣가에서 택시를 타면 된다. 택시비가 1만 원 이상을 웃돈다고 하는데 나는 여행사가 제공하는 봉고차를 이용하여 어렵지 않게 콩돌 해안을 찾아갈 수 있었다.

 

콩돌자갈 해변 1.5킬로에 걸쳐 형성된 콩돌해안 풍경

콩돌자갈 해변 1.5킬로 구간에 걸쳐 형성된 콩돌 해안 풍경

콩돌해변에 도착하자 나는 일행들과 함께 신발을 벗고 동글동글하게 하얀, 검정, 자색, 회색, 갈색, 적갈색, 청색, 녹색, 등 형형 각색의 자갈을 밟으며 걸어보았다. 콩돌 자갈이 "자르르 자르르" "스르륵" 소리를 낸다. 부드러운 촉감으로 발바닥 마사지를 해주듯 감촉이 신선한 충격을 준다.

 

포장마차에서 대포 한잔을 일행들과 포장마차에서 막걸리 한 잔을 나누며 콩돌해안 정경에 빠져든다.

 

콩돌해변의 둥근 자갈은 백령도 지질 대부분을 차지하는 규암이 부서져 해안 파도에 의하여 닳고 닳아 현재와 같은 콩돌해안이루게 되었다. 멀리서 1~2미터의 파고를 이루며 물거품과 함께 밀려오는 자갈 파도는 이곳 백령도 콩돌해안에서만 볼 수 있는 장관이다.

 

한편, 콩돌해안에서는 날씨가 좋은 날 따끈따끈하게 달궈진 콩돌 자갈 위에 누워 '자갈 찜질'을 즐길 수 있다. 이 자갈 찜질 효과가 다른 해안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건강과 미용에 효과가 만점이라 하며 특히 콩돌해안 해수는 "피부염"에 탁월한 특효가 있다고 널리 알려졌다고 한다.

 

콩돌 해변을 거니는 관광객 아름다운 콩돌 해변을 거니는 관광객

광고 촬영중인 현장 콩돌 해안을 배경으로 광고 촬영중

광고 모델 연기중 광고 모델 주인공들이 콩돌해안을 걷고 있다.

순비기나무꽃 콩돌해안 언덕에는 군락을 이뤄 '순비기나무꽃"가 서식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수필, 서예가로 활동중이며 틈날때 마다 등산을 하며 산행기를 쓰며 이런저런 사람들의 사람사는 이야기와 웃음이 함께하는 세상 이야기를 쓰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