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도 시흥시와 안산시의 경계쯤인 능곡동의 깊은 산속에 사찰이 하나있다. 고려시대에 창건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진덕사(眞德寺)는, 연혁이 전하지 않아 그 역사를 알 수 없으며 언제 폐사 되었는지도 알 수 없다 한다.

 진덕사 찾아가는 길
 진덕사 찾아가는 길
ⓒ 이장연

관련사진보기


대신 1940년 절터에서 조선말기의 석조약사불좌상이 출토되었고 이를 봉안하기 위해 절을 다시 세웠다. 약사전과 삼성각, 요사 등이 대웅전을 중심으로 자리하고 있는데, 일주문도 없고 대웅전을 제외한 건물들은 오래되어 허름하다.

다른 사찰과 달리 소소한 멋을 간직한 진덕사로 가는 길은 포장이 되어 있긴 하지만, 차량 통행이 없고 길가에 키 큰 나무와 소나무숲이 어우려져 있어 멋드러진 오대산길이 부럽지 않았다.

 진덕사 대웅전
 진덕사 대웅전
ⓒ 이장연

관련사진보기


 산신, 칠성, 독성을 모신 당우
 산신, 칠성, 독성을 모신 당우
ⓒ 이장연

관련사진보기


 진덕사 대웅전에 모셔진 부처님
 진덕사 대웅전에 모셔진 부처님
ⓒ 이장연

관련사진보기


진덕사 석조약사불좌상은 높이가 105cm, 어깨 폭 45m, 무릎 높이 24cm, 무릎 폭 62m의 불상으로 1900년대를 전후해 민간에서 만든 것으로 추정된다 한다. 미륵불처럼 만든 약사여래로 신체 하부는 다소 비대하고 머리쪽은 작아지는 형태로, 불교문화와 민간신앙이 결합된 독특한 양식을 보여준다.

옛부터 이 불상의 영험함이 능곡동 일대 주민들 사이에서 전해져 오는데, 돌 자체의 빛깔이 두려운 느낌으 줘 현재는 몸 전체를 석고로 발라 놓았다 한다. 

 스님들이 생활하는 요사채
 스님들이 생활하는 요사채
ⓒ 이장연

관련사진보기


 능곡동 산속에 숨은 진덕사 가는 길
 능곡동 산속에 숨은 진덕사 가는 길
ⓒ 이장연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U포터뉴스와 블로거뉴스에도 송고합니다.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