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명박 정부가 지난 10일 제2차 국가균형발전위원회를 열어 발표한 '광역경제권 30대 선도 프로젝트 선정'과 관련, 충청권 민주당이 "수도권 규제완화 및 충청권 홀대정책"이라며 비난하고 나섰다.

 

민주당 대전·충남·북 시·도당은 11일 공동 성명을 통해 "이명박 정부의 광역경제권별 발전 비전과 30개 선도 프로젝트 선정을 단호히 거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부가 이번 '7대 광역경제권 선도 30개 프로젝트'를 발표하면서 충청권을 '과학기술과 첨단산업의 중심, 대한민국 실리콘밸리'로 발전시키겠다는 비전을 제시했지만, 충청권의 가장 강력한 요구사항인 '국제과학비즈니스 벨트 충청권 입지'의 누락 등 충청권 발전을 위한 정책이 부족하다는 주장이다.

 

특히, 행정중심복합도시에 대해 '자족형 도시로 건설하겠다'는 지난 7월 균형위의 발표에서 진전된 사항이 없고, 충북도가 요청한 '청주공항 활주로 확장 사업'은 누락한 채, 동북아 제2허브공항을 동남권에 건설하겠다고 한 것은 '충청권 홀대'가 아니고 무엇이겠느냐는 반응이다.

 

또 광역경제권 핵심사업 추진을 위한 토지이용 규제 합리화 등 맞춤형 규제완화를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수도권 글로벌 비즈니스 허브 비전과 남북접경벨트 개발을 통해 수도권 북부의 발전도 도모할 방침을 천명하는 등 이명박 정부가 수도권 규제완화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는 것.

 

이들은 성명에서 "이번 발표는 이명박 정부의 '수도권 과밀화정책'과 '충청권 홀대정책'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는 것으로, 우리 민주당 충청지역 시·도당은 광역경제권 발전 비전과 핵심 선도 프로젝트 선정을 단호히 반대 한다"며 "정부는 충청권이 요구한 사업들이 선도 프로젝트 사업에 적극 반영되어 국가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는 새로운 청사진을 제시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선병렬 민주당대전시당위원장과 박범계·유배근·정병옥 당협위원장 등은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번 발표를 보면 이명박 정부가 행정중심복합도시를 추진할 의지가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며 "아마도 차후의 국정과제선정에서는 행정도시가 더 멀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또 "행정도시 이전기관 결정 고시 지연과 행정도시건설 예산 삭감, 대덕연구개발특구 예산 삭감, 근현대사박물관 대전 건립 무산 등 최근 이명박 정부가 잇따라 충청권 현안에 대해 추진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면서 "충청권이 행정수도 위헌판결 당시 뭉쳤던 것 보다 몇 배로 힘을 모으지 않으면, 행정도시 등 아무것도 이루어 낼 수 없다"고 위기감을 나타냈다.

 

한편, 자유선진당도 이번 이명박 정부의 발표와 관련 성명을 내고 "이명박 정부는 더 이상 충청민들의 마음에 상처를 주지 말고, 사죄하는 마음으로 '행정도시의 차질 없는 건설'과 '국제과학비즈니스 벨트 구축' 등의 '충청권 대선공약'을 충실히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