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인시위 12일 오후 2시 부천북부역광장에서 손우정 전 보좌관의 어머니 조임래씨가 임해규 의원을 성토하는 일인시위를 하고 있다.

임해규(47·부천 원미갑) 한나라당 국회의원 정책보좌관(4급)으로 근무하다 지난 1월 5일 면직된 손우정(여·45)씨의 어머니 조임래(77)씨가 임해규 의원이 매월 딸의 월급 일부를 착취해 왔다고 주장했다.

 

조씨는 12일 오후 2시부터 부천 북부역광장과 임 의원이 살고 있는 부천시 원미구 풍림아파트 입구에서 '임해규 한나라당 국회의원의 정체'라는 제목의 유인물 배포를 통해 "지구당 사무실 경비 명목으로 매월 30만원씩 보좌관 임금을 착취해오다가 얼마 전 사무실 분위기가 좋지 않다는 이유를 내세워 1월 5일 갑자기 해고했다"고 주장했다.

 

조씨는 올해 77세이며 평생을 교육에 종사하다 정년퇴임했다고 자신을 소개한 후 "이렇게 나이 많은 노인이 거리에 나선 것은 두 번 다시 내 딸과 같은 억울한 희생자가 생기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라면서 "임 의원은 우리나라 교육정책을 입안하고 교육개혁을 운운할 자격이 없다"고 맹비난했다.

    

면직 당사자인 손우정(45) 전 보좌관은 일본 동경대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한 교육학 박사로서 부산대에서 교육학을 가르쳐 오던 중, 2005년 말 임 의원으로부터 정책보좌관(4급) 임명 제안을 받고 교수직을 사임하고 2007년 2월부터 국회사무실에서 근무해 왔다고 말했다.

 

손 전 보좌관은 "첫 급여를 받았던 2007년 2월 임 의원이 급여에서 50만원을 뗀 것을 시작으로 매월 30만원씩 사무실 운영비 및 인턴비서 급여보조 명목으로 착취당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손 전 보좌관의 주장에 대해 임해규 의원은 12일 오후 기자와 한 전화통화에서 "지금 당장 대응하기는 어렵다, 조만간 해명하겠다"고만 짤막하게 대답했다.

 

손우정 前보좌관 지난 1월5일 면직된 임해규 국회의원 前보좌관 손우정 씨

손 전 보좌관은 "국회사무처 보좌관·비서관을 해당 국회의원이 임명하고 임기가 보장되지 않은 직장이라 할지라도 최소한의 신의는 지켜야 할 터인데, 대학강단에 선 교수를 보좌관으로 임명했으면 임기(2008년 4월)까지는 함께 가야 함에도 고작 11개월 동안 부려먹고 정당한 사유 없이 '팽'시키는 것은 자신의 '명예'와 관련된 중대한 사안이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손 전 보좌관은 "다음주(14일) 임 의원과 관련된 각종 비리를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와 한나라당 윤리위원회에 진정하겠다"고 말했다.

 

임 의원은 2005년 10월 26일 실시된 부천시 원미갑 국회의원 재선거로 당선된 초선의원이며 국회 교육위원회 한나라당 간사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부천타임즈(www.bucheontimes.com)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새는 알을 깨뜨리는 고통을 감내하지 않고서는 새로운 세계를 접할 수 없는 것" 좌우 날개가 함께 날개짓 함으로서 더 높이! 더 멀리! 더 빨리! 비약할 수 있습니다. 가로막힌 벽, 닫힌 문만 바라보았던 마음의 눈으로는 새로운 세상을 볼 수 없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