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정대협은 12일 서대문 정대협 교육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미 하원의 일본군‘위안부’결의안 상정 지지와 청문회 참석을 위한 ‘방미활동 계획’을 밝혔다.
ⓒ 이철우

일본계인 혼다 하원의원 등이 지난달 31일 미 하원에 제출한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황군이 저지른 젊은 여성들에 대한 성적 노예제도(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 인정 및 사과 또한 그 책임을 다할 것을 권고하는 미 하원의 결의’(결의안) 본회 상정과 채택저지를 위해 일본이 로비에 들어갔다.

<산케이신문>은 지난 9일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일본전통과 역사교육을 생각하는 의원회의’회합에서 나카야마 야수히데 위안부문제 소위원장이 “자민당은 (결의안)채택저지를 위한 의원단을 미국에 파견할 방침”을 밝혔다고 10일 보도했다.

@BRI@산케이는 미 하원외교위원회 소위원회가 15일 위안부들과 함께 공청회를 열 예정임을 거론, “이 때문에 자민당은 관계 의원들의 즉각 행동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산케이는 또 “동 결의안은 1월 31일 일본계 혼다 하원의원 등이 제출한 것으로 ‘젊은 여성을 일제군대가 강제로 성노예화 했다’고 지적하고 ‘공식으로 일본총리가 사과성명을 내야할 것’을 지적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산케이는 지난 2일 보도에서도 “결의안은 ‘이안후’(イアンフ) 라는 일본어표현을 써서 위안부문제의 ‘국제어화’를 꾀하고 있고, 위안부를 ‘일본정부에 의한 군의 강제매춘시스템’이라고 정의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신문은 또한 “이번 결의안이 5월로 예상되는 아베 신조 일본총리 방미 전에 채택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작년에 제출된 같은 결의안은 ‘폐안’이 됐지만 친일파 하스타트 전 하원의원들이 물러난 이번에는 민주당 주도로 결의안 채택에 유리한 형세”로 내다봤다.

신문은 이어 결의안을 공동제안한 의원인 크리스토퍼·스미스(공화당) 등은 작년에도 참여했던 의원이며, 위안부 문제가 있는 대만출신 데비드·우(민주당) 등이 포함된다고 밝혔다.

신문은 혼다 의원이 결의안 제출 취지 설명에서 ‘위안부 문제와 관련 일본정부는 명확한 자세가 보이지 않는다’고 밝힌 것을 지적하며, “결의안이 일·미 동맹에 주는 영향은 전혀 고려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이번 결의안은 오는 15일 미 하원 주최로 열리는 위안부 관련 청문회를 거쳐 하원 외교위원회에 상정되어 통과하면 본회의 표결로 최종 결정된다.

일본군‘위안부’ 결의안은 지난해 9월 미 하원 국제관계위원회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되었지만, 일본정부의 로비로 본회 상정이 되지 않은 바 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참말로 www.chammalo.com 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