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현직 물리치료사이며, 다년간의 치료 경험을 통해 통증을 조절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제대로 된 교육'임을 깨닫고, 현재 통증학교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icon출판정보안녕,통증

내가 작성한 댓글

* 소셜댓글 도입(2013.07.29) 이후 오마이뉴스 아이디로 로그인해서 남긴 소셜 댓글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 소셜 계정을 이용해 남긴 댓글은 라이브리 사이트의 마이 페이지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작성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