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작성한 댓글

* 소셜댓글 도입(2013.07.29) 이후 오마이뉴스 아이디로 로그인해서 남긴 소셜 댓글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 소셜 계정을 이용해 남긴 댓글은 라이브리 사이트의 마이 페이지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 그 말씀은 맞네요. 사람들이 제 말을 반드시 들어야할 의무는 없죠. 제 말은 저때 그렇게 생각했다는 거지 지금도 그렇다는 건 아닙니다. 다만, 한 명이라도 많은 분들이 그때 저희가 하고 다녔던 한반도 평화와 통일의 중요성에 관한 얘기들을 들어줬으면 하는 생각은 지금도 있습니다. 그에 대한 아쉬움을 표현했을 뿐입니다. 그리고 제 생각에 한계가 있다 생각하시면 그냥 정중히 비판하시면 되지, `ㅅㄲ`이라고 그렇게 거친 단어까지 쓰실 필요는 전~혀 없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