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미디어 분야를 주로 맡고 있습니다

내가 작성한 댓글

* 소셜댓글 도입(2013.07.29) 이후 오마이뉴스 아이디로 로그인해서 남긴 소셜 댓글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 소셜 계정을 이용해 남긴 댓글은 라이브리 사이트의 마이 페이지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 의견 고맙습니다. 반영하겠습니다.
  2. 약국 직원님들이 고생 많네요. 조금만 더 힘내시길
  3. 오마이뉴스 김시연입니다 푸른푸른님 의견 고맙습니다 공익제보자로 써도 됩니다만 이 기사에서는 내부고발자로 쓰면 좋겠다는 인터뷰 당사자의 의견을 존중했습니다 양해 부탁합니다
  4. 첫 완주 축하합니다~ 첫 풀코스, 그것도 외국에서 기록도 좋네요. 앞으로 즐런하시길~
  5. 안녕하세요 오마이뉴스 김시연입니다. 홍길동님 의견 고맙습니다. 촛불집회 단기 체류자가 많다는 걸 부정적으로 의미로 전달하려던 건 아닙니다. 오히려 조직된 단체 참가자들보다 단시간이라도 자유롭게 다녀가는 일반 시민 참가자 비중이 높았기 때문에 100만 촛불도 가능했다고 판단했습니다. 이런 맥락이 제대로 전달되지 못하고 마치 촛불의 의미를 깎아내리는 것처럼 전달됐다면 모두 제 불찰입니다. 더 노력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6. 성심여고 2학년 재학생이 쓴 대자보로 바로잡습니다. 제보자에게 1학년 학생이 썼다고 들었지만 2학년 학생이 쓴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대자보를 쓴 당사자와 독자들에게 혼란을 끼쳐 죄송합니다.
  7. 6년된 아이폰4라 정말 오래 쓰셨네요. 우리 옆지기도 4년 넘게 4S 쓰다 얼마전 SE로 갈아탔습니다. 쓰던 폰이 고장났다고 그냥 방치만 하고 있었는데 지금이라도 고쳐 써야겠네요.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8. 일반적으로 전철이나 시내버스 같은 대중교통에선 음식물 섭취를 금지하지만, 비행기나 열차, 고속버스 같은 장거리 교통수단에선 음식물 섭취에 별 이견이 없는 걸로 알고 있었는데, 유독 고속버스가 논란이 되는 게 재밌네요. 운전자 때문이라면 운전석을 객실과 차단하는 것도 한 방법일 듯.
  9. 스카다님이 지적도 일리는 있지만 이 기사 취지는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사적으로 공유한 웹문서까지 다음 검색을 위한 수집 대상으로 삼았고, 이용자들에게 이런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이런 사실을 알았다면 비공개 처리하지 않은 웹문서를 채팅방에 공유하진 않았겠죠.
  10. 카카오에서 카카오톡 웹문서 수집과 다음 검색 연동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후속 기사를 참고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