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동해] 주민과 함께 성과를 공유하는 삼화지구 도시재생

20.10.23 16:23l

검토 완료

이 글은 생나무글(정식기사로 채택되지 않은 글)입니다. 생나무글에 대한 모든 책임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 사진 조연섭기자

도시재생 뉴딜이 진행되고 있는 동해시 삼화지구 주민협의체는 그간 센터가 주민대상으로 운영한 '꽃피는 마을학교' 등 각종 사업성과 전시와 주민 주도 삼삼프리마켓을 23일 개막하고 성과를 주민과 공유했다.
 
ⓒ 사진 조연섭기자

평소 인적이 드문 삼화지구는 2019년 도시재생 뉴딜 지구로 선정되고 주민단위 각종 사업과 프로그램들이 진행되면서 모처럼 마을은 활력을 찾고 있다.
 
ⓒ 사진 조연섭기자

23일 개막한 성과공유 전시와 마켓은 삼화지구 도시재생 현장 내 주민협의체가 주관한다. 스스로 만든 골목정원 설치미술 등 200여점을 전시하고 마을공동체 회복과 주민소통을 위해 본인이 소장하고 있던 물품을 판매하고 교환하는 프리마켓도 함께 펼쳤다.
 
ⓒ 사진 조연섭기자

동해시 삼화동은 조선시대 선비 무릉거사 최윤상이 조선 헌종 1844년 삼화 무릉계 중대사 옛터에 '무릉정'을 짓고 산중의 경치가 무릉도원과 비슷하다고 복숭아나무 만주를 식재해 늘 복숭아꽃이 넘치는 마을이었다.
 
ⓒ 사진 조연섭기자

마을의 역사와 이야기를 반영한 '꽃피는 마을학교'는 골목정원을 주민스스로 가꾸기 위한 '가드닝' 교실과 골목 마을인문학 설치미술을 위한 도예교실 등 총6개 교실을 8회부터 최장16회로 운영했다.
 
ⓒ 사진 조연섭기자

삼화지구 소규모 도시재생 함혜리 담당은 "이날 전시된 각종 작품들은 삼화지구 소규모 도시재생의 하나로 추진될 마을 골목정원을 조성할때 설치미술로 설치해 마을자원화 하고 주민이 해설하는 마을을 만들 예정이다."고 말했다.
 
ⓒ 사진 조연섭기자

사진 조연섭기자
 
ⓒ 사진 조연섭기자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 이 기사는 생나무글입니다
  • 생나무글이란 시민기자가 송고한 글 중에서 정식기사로 채택되지 않은 글입니다.
  • 생나무글에 대한 모든 책임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