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유해물질 걱정될 때, 전문가에게 직접 물어보세요!

유해물질 질문하는 상담소 ‘질문하는 나무’ 오픈
20.09.18 17:45l

검토 완료

이 글은 생나무글(정식기사로 채택되지 않은 글)입니다. 생나무글에 대한 모든 책임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 (사)환경정의, 생활환경 상담 플랫폼 '질문하는 나무'* 오픈
▷ 생활 속 유해물질에 대해 질문하면 전문가 그룹이 답변
 
* 20'09부터 운영 중. 플랫폼 도메인 : http://tree.eco.or.kr/

(사)환경정의가 생활용품 속 화학물질이나 미세먼지와 같이 생활환경에 대해 질문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 '질문하는 나무'를 열었다.
  
플랫폼 메인 이미지 ⓒ 환경정의
 
라돈 침대, 발암물질 생리대 문제 등 지속적으로 일어나는 생활 주변 유해물질 사고에 시민들의 불안감은 높아졌지만, 일반인이 화학물질과 관련한 불안이나 궁금증을 해결하는 것은 쉽지 않다. '질문하는 나무'는 생활 주변 화학물질에 대한 시민의 질문에 전문가 그룹과 연계하여 답변한다.
 
플랫폼 운영에는 환경 보건, 시민 사회, 미디어커뮤니케이션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협업해 어렵고 전문적인 생활 화학물질에 대한 정보를 시민들의 눈높이에서 해석하고 전달해 나갈 예정이다.
  
플랫폼 이용 화면 ⓒ 환경정의
 
(사)환경정의 이오이 사무처장은 "지속적으로 유해물질 관련 사고가 발생한다. 시민이 유해물질에 대해 불안할 때 질문을 하고, 보다 정확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면 안전 사회에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했다.
 
(사)환경정의는 1992년 창립한 비영리 민간단체이며, 유해물질로 인한 건강, 환경피해 저감 운동과 대기오염 취약계층의 건강피해 대응 운동 등을 진행하였다.

  • 이 기사는 생나무글입니다
  • 생나무글이란 시민기자가 송고한 글 중에서 정식기사로 채택되지 않은 글입니다.
  • 생나무글에 대한 모든 책임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