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주연 (ld84)

지난 해 8월 밤, 김서연(41, 가명)씨 집 앞에 윗 집 남자가 찾아와 1시간 반 동안 들낙거리며 서연씨 집 문을 두드려댔다. 이틀 뒤 CCTV로 이 장면을 확인한 서연씨는 결국 그 집을 떠나 이사했다.

ⓒ유튜브 '수선화' 채널 갈무리2022.10.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