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일본군

인도차이나로 진주한 일본군 지휘관들과 협의하는 프랑스 총독 장 데쿠

이미 나치 독일에게 패전했던 프랑스는 식민지 인도차이나에 일본군이 진주하는 상황에도 무력할 수 밖에 없었다. 인도차이나의 프랑스 총독부는 실권을 잃고도 명목상 존속하였으나 1945년 3월 프랑스 식민군의 반란을 우려한 일본군에 의해 완전히 축출되었다.

ⓒwiki commons1940.08.3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일본인의 전쟁체험에 관한 연구에 정진하고 있는 오사카 거주 유학생입니다. 한일친선에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편견과 혐오 너머로 새로운 지면을 여는 데 기여하고 싶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