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준호 (junolee)

쇠퇴한 구도심의 문을 닫은 슈퍼마켓이 동네 책방으로 새 삶을 시작했다. '부여 세간'의 모습이다. 지역 주민이 스스로 기획한 이 공간에서 공동체 활성화가 기획되고 있다.

ⓒ최유진2022.05.2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오마이뉴스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매일매일 냉탕과 온탕을 오갑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