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최형만 (ra68673)

낚시성 기사나 글

미끼를 던져 놓고 물기를 기다리는 모습이 낚시성 글을 올린 후 기다리는 것과 유사합니다.

ⓒ픽사베이2022.04.0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글쓰기를 좋아해서 꾸준히 쓰는 사람입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또 당했습니다, 제목 낚시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