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헌법재판소

임성근 전 부산고법 부장판사의 탄핵 심판 변론 준비기일인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소심판정에서 한 방청객이 메모를 하고 있다. 임 전 부장판사는 세월호 사고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추문설'을 보도해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일본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의 재판 등에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2021.03.2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