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경년 (sadragon)

'위안부는 매춘부'라는 주장으로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유튜브캡처2021.02.03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