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신나리 (dorga17)

피의자의 협박

피의자 김씨는 지난해 11월, 최씨의 페이스북 게시글에 '니X 얼굴 다 알고 있으니까 숨어 살아 XXX아'라고 댓글을 남겼다.

ⓒ서유진 변호사 제공2021.01.1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